본문 바로가기

김부선 “이재명으로 99% 오해…이해 바란다”

중앙일보 2018.08.13 21:27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배우 김부선씨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프로필 사진으로 게시한 사진 속 남성에게 사과했다. 이재명 경기지사로 보일 수 있는 인물의 사진을 게시했지만 실제로는 다른 인물로 확인되자 “이 지사로 99% 오해했다”고 잘못을 인정한 것이다. 이후 프로필 사진은 교체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바닷가를 배경으로 한 자신의 페이스북 커버 사진을 업데이트하면서 카메라로 촬영하고 있는 중년남성 사진을 올렸다. 
 
앞서 김씨는 올해 치러진 6·13 지방선거 당시 지난 2007년 12월 인천 바닷가를 배경으로 촬영한 사진을 공개하며 “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해 바닷가에 가서 찍은 것이다. 거기서 낙지를 먹고 이 분(이 지사)이 카드로 밥값을 냈다”고 말해 이 지사와 자신과의 불륜설이 사실임을 주장한 바 있다.
 
프로필 사진에 이 지사로 추정되는 인물을 게시한 것은 자신의 주장이 틀리지 않았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는 이 지사가 아니라 경남 지역 한 일간지 A기자로 확인됐다.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사진 김부선 페이스북]

논란이 일자 김씨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 댓글을 통해 “A기자에게 조금 전 사과 말씀을 전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A기자에게 “오래전 이 지사와 사진을 서로 찍고 할 당시 클로즈업 사진을 찍은 적 있는데 복원을 두 번이나 했으나 여의치가 않았고, 이게 누구냐 전문가가 물어서 저는 이 지사로 99% 오해를 했다”며 “A기자 사진을 왜 저장하고 있는지 조차 그간 충격이 많아 혼돈했다. 죄송하다. 이해 바란다”는 사과를 했다고 전했다. 김씨는 “A씨의 사진을 삭제해야 한다면 그리하겠다”며 “죄송하다”는 뜻도 함께 전했다.  
 
당사자인 A기자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그냥 황당하고 어리둥절할 뿐”이라며 “김씨 의도를 모르니 어떻게 대응할 방법도 없다. 명예훼손이나 초상권 침해도 아직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한 매체와 통화에선 “만약 김씨가 좋지 않은 의도로 내 사진을 이용했다면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겠다”며 “나쁜 의도로 내 사진을 사용한 것 같지는 않다”고 했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