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 대통령 “소방관 희생 잊지않겠다…안전대책 겸허히 돌아볼 것”

중앙일보 2018.08.13 20:37
13일 오후 2시쯤 구조보트 전복으로 소방관 2명이 실종된 사고가 발생한 수중보 인근(한강방면) 200m지점에서 실종된 심모 소방교가 발견돼 해경이 인양중이다. [뉴스1]

13일 오후 2시쯤 구조보트 전복으로 소방관 2명이 실종된 사고가 발생한 수중보 인근(한강방면) 200m지점에서 실종된 심모 소방교가 발견돼 해경이 인양중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한강 하류에서 구조활동을 벌이다 보트 전복으로 실종된 소방대원 2명이 숨진 채 발견된 것에 대해 “두 분의 희생을 결코 잊지 않겠다”고 조의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들이 생존해 오시길 기다렸지만 안타깝게 우리 곁을 떠나고 말았다. 깊이 명복을 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두 분은 어제 한강 구조신호를 받고 지체 없이 출동했다. 위험에 처한 분을 위해 옆도 돌아보지 못하고, 시민의 안전만을 생각했을 것”이라며 “참으로 마음이 숙연해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을 지키고 구조하는 분들이 충분한 안전조치를 보장받아야 국민도 더 안전할 수 있다”며 “일찍부터 대책을 세웠지만, 너무 부족했다. 겸허히 돌아보고 다시 꼼꼼히 점검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무사히 돌아오기만을 기다렸을 가족들을 생각하니 가슴이 무너진다”며 “심 소방관님의 어린 쌍둥이가 눈에 밟힌다.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오모(37) 소방장과 심모(37) 소방교는 12일 한강 하류에서 구조 활동에 나섰다가 수난구조대 보트가 전복되면서 실종됐다. 이들은 사고 발생 이틀 만에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 심 소방교는 지난해 4월 쌍둥이 아들의 아빠가 된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들의 장례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장례위원장을 맡고 경기소방본부가 주관해 경기도지사장으로 치러질 예정이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