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루이비통·샤넬 잡아라' 터키 환율 폭락에 명품 매장 인파 몰려

중앙일보 2018.08.13 20:22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사진 트위터]

터키의 리라화 가치가 떨어지면서 관광객들이 명품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13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의 루이비통과 샤넬, 에르메스 매장이 명품을 구매하려는 관광객들로 붐비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사람들은 명품 매장 밖에서 30분 넘게 줄을 서며 기다렸다. 이들은 대부분 아랍인과 아시안 등 해외 관광객들이었다.  
 
터키의 리라화 가치는 13일 오전 달러당 7.24리라까지 떨어질 정도로 폭락했다. 올해 들어 70% 이상 하락한 수치다. 지난 1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한 관세를 두 배 높인다고 발표하면서 급락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실제로 유럽 샤넬 온라인 판매점에서 3700달러인 '클래식 샤넬 카메라 가방'이 터키 매장에서 1만8500리라(약 2877달러)로 25% 할인된 가격에 판매되고 있다.  
 
루이비통 매장 밖에 서 있던 한 중국인은 "터키는 이제 세계에서 쇼핑하기에 가장 저렴한 곳"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