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병준 “건국, 1919년이든 1948년이든 뜨겁게 논쟁할 일”

중앙일보 2018.08.13 18:44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뉴스1]

 
‘제73주년 광복절’을 앞두고 정치권 ‘건국절’ 논쟁이 재점화하는 가운데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개인적으로 역사해석을 획일적으로 해야 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13일 김 위원장은 이날 심재철 한국당 의원이 주최한 ‘대한민국 건국 70주년 기념 토론회’에 참석해 “우리가 1919년을 건국일이라 하든 1948년을 건국일이라 하든 뜨겁게 논쟁해볼 일”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건국일 논쟁에 대한 구체적 입장 표명 보다는 논쟁이 필요하다며 일단 한발 물러서 관망세를 유지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우리가 어찌 보면 이 사안을 두고 토론을 해야 하나, 너무나 명백한 이야기가 아니냐 할 수도 있다”며 “하지만 우리 사회에 이견이 존재하고 그 이견이 세상을 뜨겁게 하고 있다” 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런 논쟁을 통해서 정리되거나, 정리가 다소 미흡하더라도 건국일에 관한 논쟁이 국가 정체성을 분명히 하고 앞으로 국가 미래상을 설정하는 데도 큰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라고 말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