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또 주먹구구 회계 드러난 경총…이번엔 직원수당 규정 위반

중앙일보 2018.08.13 16:51
경총

경총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의 주먹구구식 경비 처리가 또 도마 위에 올랐다. 정부 용역에 참여한 직원에게만 지급되는 수당 일부를 떼어내 이 업무를 도와준 다른 임직원에 대한 '업무 수당' 재원으로 돌려쓴 것이다. 지난달 초에도 경총에선 연구 용역 수익금을 전체 임직원 격려금으로 유용한 사실이 드러나기도 했다. 경총은 일부 사업에서 부적절한 회계처리가 있었던 점을 인정하고 자체 회계 관리 기준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13일 경총에 따르면 경총 사무국은 지난 2015년부터 2017년까지 3년 동안 한국산업인력공단이 발주한 국가직무능력표준(NCS) 기업 활용 컨설팅 사업을 진행했다. 외부 전문가 2명과 경총 직원 1명이 한 개의 팀을 구성, 총 11개 팀이 회원 기업을 돌며 NCS 시스템에 대해 컨설팅을 했다. NCS 시스템이란 직원의 성과를 평가해 채용·승진 등 기업 인사에 반영하는 체계를 의미한다.
 
기업 컨설팅에 참여한 경총 직원 11명이 받아야 할 수당은 3년간 2억3000만원(세전 기준)에 달했다. 그러나 이 수당은 해당 용역을 보조해 준 경리·출판 담당 등 다른 직원 9명에게도 '업무 수당' 형식으로 분배됐다. 해당 용역 발주에 관여한 임원 1명에게도 수당이 지급됐다. 이렇게 보조 업무만 담당한 임직원들이 나눠 가진 수당은 4000여만원이다. 원칙대로면 지급해선 안 됐지만, 업무를 보조해 준 수고비 차원에서 수당이 지급됐고, 이 재원을 직접 정부 용역을 담당한 직원들에게 배정된 수당으로 메운 것이다.
 
경총의 주먹구구식 경비 처리는 과거에도 있었다. 연구 용역으로 받은 사업 수익을 임직원 특별상여금 명목으로 지급하다 지난달 일부 언론 보도로 드러난 것이다.
 
경총은 지난달부터 외부 회계법인에 의뢰해 회계 시스템 전반에 대한 감사를 진행 중이다. 경총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상·하반기 두 차례에 걸쳐 회계감사를 하기로 했다"며 "회계 투명성을 높이기 위한 상시적인 모니터링 체계도 구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