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번번이 비껴가는 태풍…제16호 ‘버빙카’도 한국에 영향 없어

중앙일보 2018.08.13 15:28
제16호 태풍 ‘버빙카’의 발생화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연합뉴스]

제16호 태풍 ‘버빙카’의 발생화 예상 진로 [기상청 제공=연합뉴스]

 
올해 들어 16번째 태풍이 발생했지만, 이번에도 폭염과 가뭄에 시달리는 한국에는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13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중국 홍콩 남서쪽 200㎞ 부근 해상에서 제16호 태풍 ‘버빙카’가 발생했다. ‘버빙카’는 중국 마카오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우유 푸딩을 의미한다.
 
중심기압 992hPa(헥토파스칼)인 ‘버빙카’는 강도는 ‘약’이고 크기는 ‘소형’이다. 현재 시속 7㎞의 느린 속도로 동북동쪽으로 이동 중이다.
 
이 태풍은 이후 방향을 바꿔 서쪽으로 이동해 16일 오전 9시께는 베트남 하노이 동쪽 300㎞ 부근 해상에 위치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하노이 주변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반도에 이례적으로 장마가 일찍 끝나고 기록적인 불볕더위가 시작되면서 태풍이 한국에 비구름을 몰고 와 폭염과 가뭄을 해소해주기를 기대하는 시선이 적지 않다.
 
하지만 발생하는 태풍마다 한국을 비껴가면서 폭염과 가뭄이 장기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한편, 14호 태풍 ‘야기’는 이날 오전 9시 중국 상하이 서남서쪽 170㎞ 부근 육상으로 이동한 상태다. 15호 태풍 ‘리피’는 같은 시간 일본 가고시마 남동쪽 1140㎞ 부근 해상에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