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명균 “판문점 선언 이행 전반적 검토…결실 계기 마련 판단”

중앙일보 2018.08.13 15:14
13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고위급회담의 결과에 대해 설명을 마치고 밝은 표정으로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판문점 사진공동취재단]

13일 경기도 파주시 판문점 남측 자유의집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고위급회담의 결과에 대해 설명을 마치고 밝은 표정으로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판문점 사진공동취재단]

 
남북 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로 나선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3일 회담 결과에 대해 “상대방이 우려하는 것들을 다 떨치면서 좋은 전망을 남북 주민들에게 성과로 제기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고위급 회담 종결회의 모두발언에서 “판문점 선언 이행에 대해 전반적으로 다 검토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남북은) 군사적 협의사항공동연락사무소, 곧 이어질 아시안 게임과 이산가족, 산림, 철도, 도로 등 남북 간 일정에 오른 문제를 짚어봤다”며 “좋은 시간이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또 “(북측 단장) 이선권 위원장 말씀처럼 오늘을 계기로 판문점 선언 이행에 있어 속도를 내서 알차게 결실을 가져오는 계기가 마련됐다고 판단한다”며 “그런 차원에서 쌍방이 각자 할 바 노력을 다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좋은 시간 동안 유익한 시간을 내준 대표단께 사의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남북은 이날 제4차 남북고위급회담 공동보도문 채택에 합의하고 9월 안에 평양에서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