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MW 불탄 차종 살펴보니···엔진·차급·브랜드 제각각

중앙일보 2018.08.13 15:06
11일 인천 중구에서 불 난 BMW 120d 차량. [중앙포토]

11일 인천 중구에서 불 난 BMW 120d 차량. [중앙포토]

 
지난 주말에도 BMW 차량 화재가 이어졌다. 12일 오후 10시 5분쯤 경기 하남 미사대로에서 BMW 520d 모델이 불탔고, 11일 오후 2시에도 인천 중구에서 BMW 120d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써 8월 들어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은 총 38대로 늘었다. 8월 들어서만 10대나 화재가 발생(26.3%)하면서 피해가 잦아들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디젤엔진을 장착한 BMW의 중형세단인 5시리즈는 현재 한국서 배기량별로 4개 차종을 판매 중이다(520d·530d·540d·M550d). 이중 배기량이 가장 낮은(1998cc) 520d에서 화재가 잦았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올해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 중 절반 이상(52.6%)이 12일 불탄 차량과 같은 모델인 BMW 520d였다(20대).  
 
또 배기량 2993cc(BMW 530d)도 한 차례 화재가 발생했다. 현재는 판매하지 않는 구형 가솔린 모델(BMW 528i)까지 포함하면 5시리즈 세단은 올해 총 BMW 화재 건수의 57.9%를 차지한다.
 
다음으로 불이 자주 난 건 BMW의 준중형세단 3시리즈다. 배기량 1995cc의 디젤모델 BMW 320d 단일 모델이 4차례 화염에 휩싸였다. 대형세단(7시리즈)은 모두 3차례 불이 났는데, 이 중 2011년식 BMW 730Ld는 리콜(recall·결함보상) 대상 차량도 아니었다.  
 
 제2경인고속도서 불탄 BMW 320d. [중앙포토]

제2경인고속도서 불탄 BMW 320d. [중앙포토]

 
세단형 모델에만 불이 나는 건 아니다. 국내서 불탄 BMW 차량은 차종과 배기량이 제각각이다. 준중형 쿠페(BMW 4시리즈)는 디젤모델(420d)과 가솔린모델(428i)이 각각 한 차례씩, 준대형 쿠페(BMW 6시리즈)는 디젤모델(640d)이 한 차례 불탔다. 여기에 11일에는 최초로 소형해치백(1시리즈)도 불이 났다. “디젤 차량만 문제”라는 BMW의 해명이 설득력 없게 다가오는 배경이다.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경우 차급별로 골고루 불이 났다. 준중형쿠페(X4)·중형(X5)·준대형쿠페(X6) 등 SUV 차량이 한 차례씩 불탔다. 또 BMW 브랜드와 별개로 판매하는 BMW 미니 브랜드 차종도 2차례 화재를 겪었다. 디젤모델(미니쿠퍼D)·가솔린모델(미니쿠퍼 5도어)이 각각 한 차례다. 엔진 유형이나 차급·배기량·브랜드 등이 모두 제각각인 것이다.
 
전광민 연세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화재가 발생한 차량의 차종과 상황이 워낙 다양해서 특정 원인이 100% 맞다고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화재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시나리오를 모두 배제하지 말고 철저하게 조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희철 기자 reporter@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