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한국인 머리 크기, 해방 이후 커졌다”…이유는?

중앙일보 2018.08.13 13:04
1930년대, 1970년대 한국인 두개강의 가상 3차원 모델. [사진 고려대학교 의료원]

1930년대, 1970년대 한국인 두개강의 가상 3차원 모델. [사진 고려대학교 의료원]

일제강점기와 해방, 6ㆍ25전쟁과 산업화 등을 거치는 동안 한국인의 머리 크기와 생김새가 크게 달라졌다는 연구 결과가 13일 발표됐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해부학교실 유임주 교수 연구팀에 따르면 일제강점기인 1930년대에 태어난 한국인보다 1970년대에 태어난 한국인의 두개강 부피와 머리뼈의 높이, 너비 등 전반적인 머리 크기가 6% 가량 커졌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1930년대 일제강점기에는 경제적 어려움으로 영양 부족이 심각해 성장발달이 지연됐으나 1970년대 들어서 사회적·경제적으로 다소 안정을 찾으며 성장에 필요한 영양을 공급받았다고 추측했다.  
 
연구팀은 자기공명영상장치(MRI)로 1930년대와 1970년대에 각각 태어난 한국인 115명의 머리를 촬영한 뒤 3차원으로 재구성해 연구한 결과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1945년 광복을 기준으로 전후 약 40년간의 변화를 파악하고자 1930년대 출생자 58명(남 32명, 여 26명)과 1970년대 출생자 57명(남 28명, 여 29명)의 머리 크기를 측정했다. 이 시기는 일제강점기와 해방, 6ㆍ25전쟁과 산업화 등 역사적으로 굵직한 사건이 산재해 있어 사회·경제적 변화가 머리 크기에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가정에서다.
 
그 결과 사회경제적 안정을 찾은 1970년대에 태어난 한국인의 머리뼈 안쪽, 즉 두개강의 부피는 1930년대 출생한 사람에 비해 평균 약 90㎖ 컸다. 남성의 경우 1930년대 출생자의 두개강 부피는 1502㎖였으나 1970년대 출생자는 1594㎖로 약 6%, 같은 시기 여성의 경우 1336㎖에서 1425㎖로 약 6.7% 커졌다. 두개골의 형태에서 남자는 머리뼈의 높이, 너비, 길이가 모두 커졌다. 여자도 머리뼈의 너비가 확대되고 높아졌다.
 
연구팀은 해방 이후 산업화와 경제 성장으로 일정 수준의 영양공급이 이뤄지는 등 사회적으로 크게 변화한 것이 이같은 변화가 생겼다고 추정했다.  
 
연구 결과는 저명한 인류학 분야 국제학술지 ‘미국자연인류학저널’(American Journal of Physical Anthropology) 최신호에 실렸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