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해리스 주미대사 “北석탄 반입, 韓정부 관련 법 따라 조치 판단”

중앙일보 2018.08.13 12:58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 대사가 최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제재 금수품목인 북한산 석탄의 국내 반입이 확인된 것과 관련해 “한국은 관련 법에 따라 조치를 취하고 있고, 미국도 인지하고 있다. 한국 정부의 행동을 기다려봐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13일 해리스 대사는 이날 국립외교원에서 가진 강연에서 “유엔의 모든 회원국은 안보리 결의안을 따라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북한산 석탄 반입에 관여한 한국 기업에 대한 미국 정부의 독자제재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국 측 조사 결과를 기다려 볼 수밖에 없다”, “조사 결과를 본 뒤 결정할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해리스 대사는 북한이 비핵화 이행의 전제조건 중 하나로 ‘종전선언’을 요구하는 것에 대해서도 “지금 얘기하는 것에 대해서는 시기상조”라면서도 “남북관계 대선을 바라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말한 것처럼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같이 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종전선언 역시 현재 이뤄지는 남북 대화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해리스 대사는 “결국 답은 진행 중인 외교와 협상 결과에 달려있다고 본다”며 “미국과 한국 등 동맹국이 공유하고 있는 목표인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어떻게 달성할 것인지는 외교가 답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 등 선제적 조치에도 미국이 어떤 보상도 않고 있다는 불만을 밝힌 데 대해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했던 약속을 지키길 기다리고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발언으로 답을 대신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광수 박광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