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살림 소홀하다” 동거하던 여성 살해 후 암매장한 5명 구속

중앙일보 2018.08.13 11:58
폭행 관련 이미지[중앙포토, 연합뉴스]

폭행 관련 이미지[중앙포토, 연합뉴스]

'살림에 소홀하다'는 이유로 빌라에 함께 살던 여성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유기한 5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들은 시신 유기현장을 여러차례 방문해 시신 부패 여부를 확인하고, 비가 내리자 시신을 다른 곳에 옮겨 묻는 등 완전 범죄를 꿈꿨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시신유기·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씨(23) 등 5명을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A씨 등은 지난 5월 12일 오전 9시쯤 군산시 소룡동 빌라에서 B(23여)씨를 손과 발로 무차별 폭행해 살해하고 시신을 야산에 묻은 혐의를 받는다.  
 
B씨를 포함한 5명은 지난 3월부터 함께 이 빌라에 함께 살며 사기 행각을 준비해 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들 중 유일하게 직장에 다니지 않던 B씨가 살림을 맡았다. 
 
A씨 등 2명은 B씨가 '살림에 소홀하다'는 이유로 사건 당일 5~10분 동안 손과 발로 폭행했다.  
 
폭행을 당한 B씨가 숨을 쉬지 않자 이들은 B씨를 방으로 옮겨 방치했고, 이날 오후 4~5시 쯤 차에 실었다.  
 
이후 빌라에서 20㎞ 가량 떨어진 야산으로 가 삽으로 땅을 파고 시신을 묻은 것으로 조사됐다.  
 
시신 부패 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암매장 후 5~6차례 야산을 찾기도 한 이들은 비가 쏟아져 토사가 일부 유실되자 20㎞ 떨어진 야산으로 시신을 옮기기까지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시신에 화학약품을 뿌렸다'는 일부 피의자의 진술을 확보, 사체 훼손 여부도 조사 중이다.  
 
경찰은 피의자 중 일부가 지인에게 '사람을 암매장했다'는 이야기를 하고 다닌다는 소문을 듣고 수사에 착수, 모두 긴급체포했다.  
 
A씨로부터 진술을 확보한 경찰은 이들과 야산에 동행해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이들의 구체적인 범행 수법과 추가 범행 여부 등을 수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함께 살던 여성을 살해하고 2번이나 암매장한 끔찍한 사건"이라며 "피의자들이 피해자를 살해하기 전에도 수차례 폭행한 정황이 있어 범행 동기나 수법 등을 집중 추궁하겠다"고 전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기자 정보
이민정 이민정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