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美 국무부 “북·미, 추가협상 위해 신속히 움직일 것”

중앙일보 2018.08.13 11:36
미국 국무부가 북ㆍ미 양측이 추가 협상을 위해 조만간 움직일 것으로 기대해도 된다고 밝혔다. 정체된 비핵화 협상의 돌파구 마련을 위한 북ㆍ미 간 물밑 교섭이 급물살을 타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의 4차 방북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미 국무부 관계자가 “긍정적인 변화를 위한 움직임에 큰 탄력이 붙고 있다. 싱가포르 (북ㆍ미 정상)회담은 진행 중인 과정의 첫 단계였을 뿐”이라며 “북ㆍ미가 신속하고 곧바로 추가 협상을 위해 함께 움직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13일 보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EPA=연합뉴스]

이에 따라 비핵화 협상 논의를 위한 폼페이오 장관의 방북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앞서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보낸 친서에서 “폼페이오 장관이 김정은 위원장을 만나기 위해 방북할 준비가 돼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한 바 있다.
 
미국의 대이란 제재 재개에 맞춰 이란을 찾은 이용호 북한 외무상이 핵 지식을 보존하겠다고 발언한 것과 관련, 이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지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의 합의를 기반으로 할 것”이라며 “평화는 노력할 만한 가치가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과 동맹국들은 김정은 위원장이 동의한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는 같은 목표에 전념하고 있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일부 국가들이 북한과의 관계 복원에 나서는 움직임과는 별개로 미국은 강경한 대북 제재 방침을 유지할 것이란 뜻도 밝혔다. 이 관계자는 “대화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나 미국의 제재를 대체하지는 않는다”며 “국무부는 전 세계 국가들에 북한을 압박하고 유엔 안보리 결의를 완전히 이행하기 위한 행동을 하도록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북한과의 약속은 좋지만, 투명하고 검증 가능한 행동만이 앞으로 나아갈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필리핀은 이달 초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에서 북측에 정상회담을 제안했지만 성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기자 정보
황수연 황수연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