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말복, 동물보호단체-식용견사육농가 도심서 맞불집회 예고

중앙일보 2018.08.13 11:34
지난 7월 15일 동물보호단체의 집회 모습(왼쪽)과 서울 제기동 경동시장의 개고기 도매상 간판. [사진 뉴스1]

지난 7월 15일 동물보호단체의 집회 모습(왼쪽)과 서울 제기동 경동시장의 개고기 도매상 간판. [사진 뉴스1]

말복인 16일 동물보호단체와 식용견 사육 농가 단체가 서울 도심에서 집회를 예고했다. 개 식용 반대 목소리와 농가의 생존권 보장 주장이 맞부딪힐 것으로 보인다.
 
동물보호단체인 동물권행동 카라와 동물자유연대는 오후 7시부터 서울 광화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북날은 가라' 집회를 연다. 보신 문화를 바꾸고 동물들의 고통을 줄이자는 메시지를 전한다는 취지다. 집회 신고 규모는 500명이다.
 
집회 현장에서는 이상돈 바른미래당 의원과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임순례 카라 대표 등이 참석해 개 식용 종식과 관련한 토론도 진행한다. 이 의원은 가축의 정의에서 개를 제외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축산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전진경 카라 이사는 "개 식용 문제를 바탕으로 마련된 집회지만 전반적인 생명존중과 동물과의 관계 맺음을 돌아보고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동물들의 불필요한 고통을 줄이기 위한 법 개정을 비롯해 해결책을 모색하는 자리로 꾸밀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광화문에서 동물보호단체의 개 식용 반대 집회가 열리는 동안 청와대 앞에서는 식용견 사육 농가 단체의 집회가 열린다. 식용견 사육 농가 단체가 통합된 이후 마련된 첫 대규모 집회다. 13일 대한육견협회는 서울 종로경찰서에 집회 신고를 했다. 참여 인원은 약 500명으로 개 식용 반대 여론에 맞서 농가의 생존권을 보장을 주장할 예정이다.
 
대한육견협회는 지난 6월 대한육견협회영농조합법인, 전국육견인연합회, 육견중앙회 등 전국 7개 식용견 판매·사육 단체와 개인 농장주 5000여명이 모여 출범시킨 단체다. 흩어진 의견을 통합해 조직적인 대응을 본격화한다는 의미에서다.
 
주영봉 대한육견협회 사무총장은 "동물보호단체 주장에 농가가 생존권을 위협받는 상황에서도 조직을 갖추지 못해 대응할 수 없었는데, 단결을 통해 체계적인 대응 방법을 연구하자는 취지에서 통합단체를 출범시켰다"며 "이번 복날 청와대 시위에서는 청와대 농업 비서관의 발언 철회를 요구하는 한편, 비서관 퇴진 운동을 함께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0일 청와대는 21만4000여명이 동의한 '개를 가축에서 제외하라'는 청원에 대해 '가축의 범주에서 개가 빠질 수 있도록 관련 규정 정비를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