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백범 친필휘호 ‘광명정대’ 고국 품으로

중앙일보 2018.08.13 10:13
백범 김구가 세상을 떠나기 3개월 전에 독립운동 동지 후손에게 써준 글씨가 기증 형식으로 고국에 돌아왔다.   [문화재청 제공]

백범 김구가 세상을 떠나기 3개월 전에 독립운동 동지 후손에게 써준 글씨가 기증 형식으로 고국에 돌아왔다. [문화재청 제공]

 
백범(白凡) 김구(1876∼1949)가 세상을 떠나기 3개월 전에 쓴 휘호가 고국에 돌아왔다.
 
문화재청은 백범이 독립운동 동지의 후손에게 선물해 준 친필 ‘광명정대(光明正大)’를 기증받아 지난 5일 국립고궁박물관에 인도했다고 13일 밝혔다.
 
백범은 1949년 안중근 의사 순국 39년을 기념해서 이 글씨를 썼고 독립운동가 김형진의 손자 김용식에게 선물했다.
 
김형진(1861∼1898)은 백범과 함께 의병에 가담해 활동한 인물로, 1898년 동학의 접주(接主)로 활동하다 체포돼 일본의 고문 끝에 사망했다.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이 추서됐다.
 
이후 유족에게 관심을 기울인 백범은 서거하던 해인 1949년 김형진의 손자 김용식에게 ‘언행이 떳떳하고 정당하다’는 의미를 지닌 ‘광명정대’를 써서 선물했다.
 
이 글씨는 1960년 김용식의 6촌 동생인 김태식씨에게 전달됐고, 그는 1973년 이를 가지고 미국에 이민을 떠났다.
 
김씨는 이민 생활 40여년 만에 백범 친필 기증을 결심하고 지난 4월 주시애틀 한국영사관에 2021년 개관하는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이 보관해 달라는 뜻을 전했다.
 
휘호를 기증받은 문화재청은 광명정대를 관리하다 기념관이 개관하면 전달하기로 했다.
 
가로 40㎝, 세로 110㎝ 크기의 ‘광명정대’ 휘호에는 선물 받은 김용식의 이름과 작성 일자가 적혀있다. 또 ‘김구지인’(金九之印)과 ‘백범’ 인장이 찍혀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전문가들이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백범 휘호로 희소성이 있고, 필체에서 기백이 느껴지는 작품이라고 평가했다”고 말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