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불쌍한 이웃과 나눠 먹었다”…과일·채소 훔친 농아인 구속

중앙일보 2018.08.13 09:57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연합뉴스,중앙포토]

(기사내용과 사진은 관계 없음) [연합뉴스,중앙포토]

트럭 적재함에 보관 중인 채소와 과일을 잇달아 훔친 혐의를 받는 30대 농아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 농아인은 "훔친 과일과 채소를 저보다 더 불쌍한 사람들과 나눠 먹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광주 북부경찰서는 트럭 적재함에 보관 중인 채소와 과일을 잇달아 훔친 혐의(절도)로 홍모(37)씨를 구속했다고 13일 밝혔다.
 
홍씨는 지난달 3일 오전 1시 30분쯤 광주 북구의 한 아파트 단지에 주차 중인 트럭에서 마늘·복숭아·토마토·포도 등 과일과 채소 약 60만 원어치를 7차례에 걸쳐 훔친 혐의를 받는다.
 
절도 등 전과 11범인 홍씨는 지난해 12월 교도소에서 출소해 특별한 주거지 없이 떠돌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홍씨는 경찰 조사에서 수화로 "훔친 과일과 채소를 저보다 더 불쌍한 사람들과 나눠 먹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홍씨가 누범 기간에 범행을 저질렀고, 주거가 없다는 점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