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돈보다 도전택한' 이재성, 독일 분데스리가 2부 데뷔골

중앙일보 2018.08.13 07:55
독일 홀슈타인 킬 이재성이 13일 하이덴하임과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홀슈타인 킬 트위터]

독일 홀슈타인 킬 이재성이 13일 하이덴하임과 경기에서 슛을 하고 있다. [홀슈타인 킬 트위터]

 
홀슈타인 킬 미드필더 이재성(26)이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데뷔골을 터트렸다.  
 
이재성은 13일(한국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하이덴하임과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2라운드에서 0-1로 뒤진 전반 20분 동점골을 뽑아냈다. 오른쪽에서 크로스에 이은 문전혼전 상황에서 문전쇄도한 이재성이 왼발슛으로 골을 뽑아냈다. 
 
지난해 K리그 MVP(최우수선수) 이재성은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세계적인 강팀을 상대로 한계를 절감했다. 이재성은 지난달 말 독일 2부리그 홀슈타인 킬과 3년 계약을 맺었다. 중동팀의 수십억원 러브콜을 거절한채 연봉삭감을 불사하고 독일 2부리그행을 택했다.  
 
이재성은 유럽무대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지난 4일 함부르크와 개막전에서 어시스트 2개를 기록한 데 이어 2경기 연속 공격포인트를 올렸다. 중앙 미드필더로 경기를 조율하고 날카로운 패스를 찔러줬다.  
 
홀슈타인은 이날 1-1로 비겼다. 유럽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이재성에게 팀 내 최고평점인 7.2점을 줬다. 이재성은 함부르크와 개막전에서도 평점 8점을 받았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기자 정보
박린 박린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