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남은 회로 롤 만들어라"···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

중앙일보 2018.08.13 05:44
남은 음식물 재사용 시연 방법(왼쪽)과 지시 내용. [사진 SBS '뉴스8']

남은 음식물 재사용 시연 방법(왼쪽)과 지시 내용. [사진 SBS '뉴스8']

토다이 음식 재사용 논란…남은 음식 재료가 모두 롤 안에
 
미국에서 시작돼 수도권에 여러 체인점을 둔 해산물 뷔페 ‘토다이’가 음식 재사용 논란에 휩싸였다. 점심에 손님들이 가져가지 않은 음식 재료를 재가공해 저녁때 활용한 것인데, 문제가 없다던 토다이 측은 이후 음식물 재사용을 전면 중단했다고 밝혔다.
 
12일 SBS에 따르면 토다이에서 근무하던 조리사들은 “직업인으로서 도저히 양심이 용납하지 않았다”며 음식물 재사용 실태를 고발했다.  
 
[사진 SBS '뉴스8']

[사진 SBS '뉴스8']

토다이 평촌점에서는 점심시간이 끝난 뒤 초밥 위에 놓인 찐 새우, 회 등을 걷어 끓는 물에 데친다. 다져진 회는 롤 안에 넣거나 유부초밥 위에 올라갔다. 팔다 남은 연어회 역시 연어 롤 재료로 사용됐고, 중식이나 양식 코너에서 남은 탕수육과 튀김류도 롤을 만드는 재료가 됐다.  
 
이처럼 팔다 남은 음식으로 롤을 만들라는 지시는 단체 채팅방을 통해 구체적으로 전달됐다고 한다.  
 
이에 대해 토다이 측은 주방 총괄 이사가 모든 지점에 회를 재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린 사실을 시인하면서도 손님이 먹고 남은 음식물이 아닌 진열됐던 뷔페 음식을 재사용하는 것은 식품위생법상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토다이 대표이사는 “셰프들이 봤을 때 스시가 단백질도 많고, 좋은 음식인데 이걸 버리냐 (해서) 롤에다가 제공했다고 한다”며 “(재사용 롤에는) 많은 생선 종류가 여러 가지 들어가 있지 않나. 생선이 많이 들어가면 맛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식품 전문가는 신뢰 차원에서 건전하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윤요한 숙명여대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남아있는 식품을 재활용해서 소비자들이 생각지 못한 방법을 통해 공급하는 것은 건전하지 않다고 볼 수 있다. 소비자들의 기대와 신뢰를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후 토다이 측은 “음식물 재사용을 전면 중단했다”고 입장을 바꿨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