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징글징글한 폭염…그래도 여름 가기 전 가볍게 걷고 싶다면?

중앙일보 2018.08.13 01:01
며칠 뒤면 말복이다. 폭염도 끝이 멀지 않았다. 등산이든 가벼운 산책이든 엄두가 나지 않아 미루고 미뤘다면 이제 슬슬 움직일 때다. 한국관광공사가 걷기여행 전문가와 함께 여름을 만끽하기 좋은 길 6개를 선정했다. 보다 자세한 길 정보는 두루누비 홈페이지(durunubi.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여전히 최고기온 35도가 넘고, 열대야가 이어지지만 살인적인 폭염은 한풀 꺾였다. 여름을 만끽할 날이 얼마 안 남았으니 산 좋고 물 좋은 곳을 걸어보자. [사진 한국관광공사]

여전히 최고기온 35도가 넘고, 열대야가 이어지지만 살인적인 폭염은 한풀 꺾였다. 여름을 만끽할 날이 얼마 안 남았으니 산 좋고 물 좋은 곳을 걸어보자. [사진 한국관광공사]

  
①설악누리길-강원도 속초 
설악누리길은 척산족욕공원을 시작점으로 하는 6㎞ 순환탐방로다. 코스는 달마봉에서 발원한 청초천의 상류지역을 통과해 피톤치드 가득한 초록 숲으로 이어진다. 희귀 자생식물을 포함한 다양한 수목과 초본류가 식재되어있는 설악자생식물원을 살피고 바람꽃마을의 풍요로운 논과 밭 사이를 지나 척산족욕공원으로 회귀한다. 설악누리길은 트레킹의 묘미는 물론 다양한 자연생태를 둘러보고 족욕체험으로 피로까지 풀 수 있는 명품 휴양산책로다. 
◇코스: 척산족욕공원 ~ 자생식물단지 ~ 바람꽃마을 ~ 종합운동장 ~ 척산족욕공원
◇6㎞, 1시간 30분 소요, 난이도 쉬움
강원도 속초 설악누리길은 척산 족욕공원을 출발해 설악자생식물원, 바라꽃마을을 거쳐 원점 회귀하는 코스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강원도 속초 설악누리길은 척산 족욕공원을 출발해 설악자생식물원, 바라꽃마을을 거쳐 원점 회귀하는 코스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②수타사 산소길-강원도 홍천 
홍천 수타사 산소길은 수타계곡과 천년고찰 수타사를 잇는 계곡 물길이다. 6㎞로 거리도 짧은 편이고, 길도 평탄해서 가족 나들이 코스로도 좋다. 여름이면 수타사 연못의 연꽃이 관람객의 지친 마음을 위로한다. 길 옆을 흐르는 수타계곡은 깊이를 알 수 없을 정도로 물빛이 신비한 소(沼)가 줄줄이 이어진다. 계곡 중류를 가로지르는 출렁다리에서 바라보는 모습이 특히 아름답다. 
◇코스: 수타사 주차장 ~ 계곡길 ~ 용담 ~ 귕소 ~ 귕소 출렁다리 ~ 목교 ~ 계곡길 ~ 수타사 생태숲 ~ 수타사 ~ 수타사 주차장
◇6㎞, 1시간 30분 소요, 난이도 쉬움  
수타사 산소길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궝소 출렁다리. [사진 한국관광공사]

수타사 산소길의 하이라이트로 꼽히는 궝소 출렁다리. [사진 한국관광공사]

 
③인현왕후길-경북 김천 
경북 김천 청암사는 숙종의 계비 인현왕후가 폐위 당시 기도하며 복위를 꿈꾸었던 곳이다. 청암사가 자리한 수도산을 중심으로 9㎞ 남짓힌 산책로가 조성돼 있다. 전체적으로 코스가 평탄하고 분위기가 고즈넉해 걷는 맛이 있다. 장희빈, 서인과 남인 사이에 얽힌 갈등을 풀어내고자 노력했던 것부터 백성을 사랑했다고 전해지는 이야기까지. 인현왕후에 대해 잘 알려지지 않았던 이야기를 되새기며 걷는 것도 좋겠다. 무흘구곡에서 백미로 손꼽히는 용추폭포는 무더위를 씻어내주기에 충분하다. 
◇코스: 수도리 주차장 ~ 쉼터 ~ 다리 ~ 수도계곡 옛길 ~ 용추폭포 ~ 출렁다리 ~ 수도리 주차장
◇9㎞, 2시간 40분 소요, 난이도 쉬움 
경북 김천 인현왕후길 곳곳에는 무더위를 식혀주는 청량한 풍경이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경북 김천 인현왕후길 곳곳에는 무더위를 식혀주는 청량한 풍경이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④칠선~용성 숲길 1코스-경북 성주 
경북 성주군에 산책하기 좋은 숲길 한 곳이 있다. 초전면 칠선리에서 출발해 용성리까지 이어지는 ‘칠선~용성간 숲길’이다. 약 3.4㎞의 완만한 길이어서 걷기에 부담스럽지 않다. 초전면 칠선리와 용성리, 금산리 등으로 뻗어나가는 길을 걸으며 능선 위에서 주변 경치도 감상할 수 있다. 아직 유명하지 않은 길이어서 조용히 사색을 즐기며 걸을 수 있는 길이다.
◇코스: 칠선리 ~ 문치골
◇3.4㎞, 1시간 소요, 난이도 쉬움 
경북 상주군 초전면 칠선리와 용선리를 잇는 길은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사색을 즐기며 걷기 좋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경북 상주군 초전면 칠선리와 용선리를 잇는 길은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아 사색을 즐기며 걷기 좋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⑤삽시도둘레길-충남 보령 
삽시도는 충남 보령 대천항에서 40분 걸리는 섬으로, 섬의 모양이 화살을 매겨둔 활을 닮았다. 그래서 삽시(揷矢)도다. 섬 서쪽 진너머해수욕장에서 남쪽 밤섬해수욕장까지 이어지는 5㎞ 숲길이 삽시도둘레길이다. 섬의 서남쪽 붕굿댕이의 사면 숲속을 걷는다. 거리가 비교적 짧고, 급한 오르내림이 없어 걷기 편하다. 길을 걸으며 삽시도가 자랑하는 세 가지 보물인 면삽지와 물망터, 황금곰솔을 찾는 재미도 놓칠 수 없다. 진너머해수욕장이나 거멀너머해수욕장에서 보는 일몰이 장관이다.
◇코스: 진너머 해수욕장 ~ 면삽지 ~ 물망터 ~ 황금곰솔 ~ 금송사(밤섬 해수욕장)
◇ 5㎞, 2시간 40분 소요, 난이도 보통 
삽시도둘레길을 걸으면 바다 건너 점점이 박힌 섬들을 볼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삽시도둘레길을 걸으면 바다 건너 점점이 박힌 섬들을 볼 수 있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⑥남해 바래길 2코스-경남 남해 
남해바래길은 거대한 섬인 경남 남해군을 한 바퀴 도는 길이다. ‘바래’는 여인들이 생계를 위해 갯벌과 갯바위에서 해산물을 손수 채취하는 작업을 일컫는 남해 토속어다. 모두 10개 코스로 이뤄진 남해바래길 중 앵강만을 따라 걷는 2코스 ‘앵강다숲길’이 대표 코스다. 가천 다랭이마을을 출발해 홍현마을과 미국마을, 앵강다숲마을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담긴 마을을 따라 걷다보면 아름다운 남해 바다와 그림 같은 해안 절벽은 물론 방풍림으로 빼곡한 소나무 숲과 청정 갯벌까지 만날 수 있다.
◇코스: 가천다랭이마을 ~ 해라우지홍현마을 ~ 두곡월포해수욕장 ~ 미국마을 ~ 화계 ~ 원천횟집촌  
◇14.6㎞, 5시간 소요, 난이도 보통
남해바래길 2코스 앵강다숲길은 다랭이마을을 비롯해 남해의 진경을 감상하는 길이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남해바래길 2코스 앵강다숲길은 다랭이마을을 비롯해 남해의 진경을 감상하는 길이다. [사진 한국관광공사]

 
최승표 기자 spchoi@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