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단독]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관광공사 이사 됐다

중앙일보 2018.08.13 01:00
한국관광공사 신임 이사로 임명된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손민호 기자

한국관광공사 신임 이사로 임명된 서명숙 ㈔제주올레 이사장. 손민호 기자

서명숙(61) ㈔제주올레 이사장이 한국관광공사 이사가 됐다.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 관계자는 “지난 6일 문체부가 임명 사실을 알려왔다”며 “임명장은 오는 24일 예정된 이사회에서 수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언론인 출신인 서 이사장은 2007년 고향 제주도에서 제주올레를 만들기 시작했고, 이후 국내에 걷기여행 열풍이 불었다. 10년 넘게 한국 관광의 트렌드를 이끈 주인공이지만, 관광 행정에 직접 참여하기는 처음이다. 서 이사장에게 소감을 물었다. 
 
-축하한다. 그런데 왜 관광공사 이사인가.
“공무원이 될 생각은 없다. 그러나 늘 우리나라의 관광 분야에 도움이 되기를 바랐다. 지금까지 민간영역에서 활동했다면 이제부터는 정부와 수시로 상의하며 관광 발전을 위해 뛰려고 한다.”
 
-이왕이면 관광공사 사장을 해야 하는 것 아닌가.
“생각도 안 해봤다. 우선 나는 제주도를 떠나고 싶지 않다. 내 자신이 공무원으로서 적합한지도 모르겠다. 어떻게든 우리나라의 관광에 도움이 되기를 바라고 있었고, 마침 관광공사 이사 제안이 있었다. 이 정도면 나도 할 수 있다고 생각해 지원했다. 옆에서 도와주는 자리이기 때문이다.”
 
서명숙 이사장은 비상임 이사다. 관광공사 이사회는 모두 10명으로 구성된다. 5명이 사장·감사 등 관광공사 임원이고, 나머지 5명이 비상임 이사다. 서 이사장이 임명될 때 금기형(문체부 관광정책국장), 김대관(경희대 호텔관광대학장), 이광희(충청북도 도의원) 등 다른 비상임 이사 3명도 임명됐다. 비상임 이사는 원칙적으로 월 1회꼴로 이사회에 참석해야 한다. 1년에 활동비·회의비·교통비 명목으로 약 3000만원을 받는다. 임기는 2년이다.
 
-이사 제안이 있었다면, 청와대에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에서 연락이 왔다. 문재인 정부를 위해서 힘 써달라고 말했다. 제안을 받고 나도 이 정도는 해야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그리고 바로 곤욕을 치렀다. 면접도 까다로웠고, 제출해야 하는 인사 검증용 서류가 너무 많았다. 내가 왜 지원하겠다고 했을까 몇 번을 후회했다(웃음).”  
 
-문재인 대통령과도 인연이 있는 것으로 안다.
“인연까지는 아니다. 문 대통령이 2012년 대선에서 실패한 뒤 제주도에 내려온 적이 있다. 그때 문 대통령 부부와 함께 제주올레를 걸었다. 가파도에도 같이 들어갔었다. 눈이 참 맑은 사람이었다.”
 
-안영배 관광공사 사장하고도 아는 사이다.
“언론계 선후배 사이일 뿐이다. 옛날 얘기다. 얼굴 안 본 지 한참 됐다. 관광공사 사장이 되고서 안부 전화는 했더라. 안 사장이 관광 분야 경력이 없다고 하지만, 나는 관광 경력이 있어서 제주올레를 만들었나? 잘할 것이라고 믿는다.”
 
-관광공사 이사로서 구체적으로 무엇을 하고 싶은가.
“외국에 자주 나가는데, 외국에서 보고 느낀 게 있다. 세계는 지금 한국에 매우 관심이 높다. 특히 한류의 영향력이 엄청나다. 그러나 한국에 대한 관심이 방문으로 이어지지는 않는다. 왜 그럴까? 한국 정부의 홍보 방식이 너무 구태의연하다. 외국인은 ‘젊은 한국’을 소비하는데, 우리 정부는 옛날 방식 그대로 ‘늙은 한국’을 알리고 있다. 홍보에 관하여 많은 조언을 하겠다.”
 
-관광 콘텐트 쪽에서는.
“남북 평화 무드가 무르익고 있다. 한반도 맨 남쪽 땅의 제주올레가 한반도 맨 북쪽 땅의 백두산까지 이어지기를 바란다. 관련 사업이 진행되면 적극적으로 참여할 생각이다. 안영배 사장을 옆에서 돕는 역할만 잘해도 성공이겠다.”
 
 손민호 기자 ploves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