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남북고위급회담, 與 “중재자 역할 기대”…野 “비핵화 이행 요구”

중앙일보 2018.08.12 17:34
여야는 내일(13일) 남북고위급회담에서 ‘제3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등 논의 가능성이 제기되는 것과 관련, 교착상태에 놓인 후속 협상의 진전 계기가 되어야 한다면서도 주요 의제에 관해서는 극명한 온도 차를 보였다.
 
더불어민주당의 경우 정부의 북미 간 ‘중재자 역할’에 방점을 찍은 것과 달리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북한 비핵화 이행’을 최우선 과제로 제시했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김상선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김상선

 
12일 민주당 박경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에서 평화에 진전된 결과가 도출되기 바란다”며 “이번 회담이 2차 남북정상회담이나 2차 북미정상회담으로 발전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박 대변인은 “6·12 북미정상회담 후 두 달 가까이 교착상태에 놓인 북미 관계에도 변화의 조짐이 감지된다”며 “비핵화를 요구하는 미국의 계획과 체제보장을 원하는 북한의 진심을 북미 양국에 가감 없이 전달할 수 있는 유일한 중재자이자, 당사자가 바로 우리 정부”라고 강조했다.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윤영석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 [뉴스1]

 
반면 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이번 회담은 판문점 선언 이행상황 점검 및 남북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협의를 명분으로 개최되지만, 북한 측은 참석자들을 볼 때 남북경협을 강하게 요구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번 회담에서는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중심이 돼야 한다”고 밝혔다.
 
또 “최근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향 의지에 대한 국제적 우려가 커지고 있지만, 정부는 이런 의혹과 우려에는 개의치 않고 오로지 북한의 심기만 보는 듯 행동하다”며 “정부와 여당은 북한의 드러난 의도는 애써 못 본 체하며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기대감만 부풀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중앙포토]

김철근 바른미래당 대변인. [중앙포토]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남북정상회담과 북미정상회담 이후 북한 비핵화에 대한 실질적 프로그램이 나오지 않았다”며 “회담에서 확고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 원칙을 확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대변인은 북쪽 대표단 명단에 철도청 부상이 포함된 데 대해 “북한 석탄 수입으로 우리 기업이 국제사회의 세컨더리 제재를 받을 위험에 노출된 상황에서 북한과 철도연결 논의까지 진행하는 것은 우리 정부가 ‘국제사회 제재를 아랑곳하지 않겠다’는 잘못된 신호를 가능성이 크다”며 우려감을 나타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