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KBS, 김제동 시사토크쇼 편성위해…1TV ‘뉴스라인’ 10분 축소

중앙일보 2018.08.10 22:02
김제동 [일간스포츠]

김제동 [일간스포츠]

 
KBS가 방송인 김제동을 내세워 준비 중인 시사토크쇼를 1TV ‘뉴스라인’ 이후 시간대에 편성하기로 했다. 이 때문에 ‘뉴스라인’은 10분 축소된다.  
 
10일 KBS는 ‘김제동의 오늘밤’(가칭)의 편성 문제를 둘러싸고 안팎에서 의견이 엇갈리자 이날 마라톤 회의를 거듭한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에 따라 ‘뉴스라인’은 평일 오후 11시부터 30분간 방송되며, ‘김제동의 오늘밤’은 11시 30분부터 30분간 방송된다.
 
앞서 KBS는 월~목요일 밤 11시대 이 프로그램을 편성하려고 했다. 그러나 같은 시간대 방송돼 온 ‘뉴스라인’과 시간이 겹치자 KBS 기자협회가 ‘뉴스라인’의 정시성(11시 정각에 뉴스 시작)이 흔들리는 데 우려를 표하는 등 내부에서 반발이 일었다.
 
이에 KBS는 ‘뉴스나이트’(가제)를 밤 10시대로 앞당겨 20분간 방송, 균형을 맞추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이에 따라 ‘가요무대’, ‘시사기획 창’ 등 기존 프로그램들도 연쇄적으로 편성 축소 또는 이동해야 하는 상황에 부딪히게 됐다.
 
특히 성인가요 프로그램의 대표 주자인 ‘가요무대’의 방송 시간 축소는 KBS 내부뿐만 아니라 대한가수협회 등 가요계의 반발도 불렀다.
 
대한가수협회 관계자는 “초고령 사회로 가면서 여러 세대가 문화를 향유할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게 공영방송의 역할”이라며 “아이돌 중심의 K팝과 성인가요가 나뉘어 있는데, 한주에 총 3일 있는 지상파 3사 아이돌 음악 프로그램을 합해도 ‘가요무대’ 시청률을 따라가지 못할 만큼 ‘가요무대’ 시청 층이 많다”고 지적했다.
 
이에 KBS는 이날 숙고를 거듭한 끝에 ‘뉴스라인’을 10분 축소하고 ‘김제동의 오늘밤’을 편성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았다.
 
KBS는 이러한 내용을 포함한 가을 정기개편 계획을 이달 말 발표할 계획이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