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범정부 폭염대책 추진…초·중·고 등하교 시간 조정하고 냉방비 지원

중앙일보 2018.08.10 17:28
정부가 9월까지 폭염 위기관리 매뉴얼과 피해 지원근거를 마련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9월까지 폭염 위기관리 매뉴얼과 피해 지원근거를 마련하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수립하기로 했다. [연합뉴스]

정부가 ‘범정부 폭염대책 점검회의’를 갖고 초·중·고교 개학에 맞춰 폭염 때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기로 했다.  
 
범정부본부장을 맡고 있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은 1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교육부·농식품부·환경부·국토부·기상청·소방청 등 17개 시·도 관계기관과 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는 범정부 점검회의를 주재하고, 다가오는 초·중·고교생들의 개학에 따라 폭염 때 냉방비를 충분히 지원하고 등·하교 시간을 조정하는 등 학생들의 안전대책을 강화하도록 했다.
 
이밖에도 노약자와 독거 노인, 쪽방 거주민 등 취약계층 거주지를 집중 방문 점검하고, 살수 활동이나 무더위 쉼터 셔틀버스 운행을 확대하기로 했다. 또 건설노동자가 폭염 속 땡볕노동을 하지 않도록 지도·감독을 더욱 철저하게 추진하고, 도로·철도 등 시설물 예찰과 레일온도 낮추기를 지속 추진하기로 했다.
 
최근 농축산물 피해에 대해서는 긴급대책비 78억원(농식품부)과 특별교부세(특교세) 135억원(행안부)을 적극 활용하고 피해 상황과 수급 동향을 점검해 사전 수급 관리가 철저히 이루어지도록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 장관은 폭염 상황에는 낮 시간대 장기간 야외 자원봉사 활동을 자제하고 생수와 휴식 장소를 제공해줄 것을 각 시·도와 자원봉사센터에 당부했다. 또 폭염 관련 예산이 신속하게 집행될 수 있도록 관계법령상 ‘천재지변 및 그에 준하는 경우’에 적용되는 수의 계약 요건을 폭염 관련 물품 구매 시에도 적용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김 장관은 “이제 정부가 폭염을 재난으로 관리하는 만큼 법적 사무뿐만 아니라 정책 사각지대가 없도록 관계 부처 모두 힘써 달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기자 정보
한영혜 한영혜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