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밤샘 특검 조사 마친 김경수가 페북에 올린 글

중앙일보 2018.08.10 15:06
드루킹 댓글 조작 관련 혐의로 밤샘 특검 조사를 받은 김경수 경남지사가 10일 오후 업무에 복귀한다.

 
경상남도는 김 지사가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휴가를 낸 상태에서 특검 조사가 10일 새벽에 끝나 하루 휴가를 연장했지만 반일 연가로 바꿨다고 밝혔다.
김경수 경남지사가 10일 새벽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관련 2차 소환조사를 마친뒤 강남 특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10일 새벽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관련 2차 소환조사를 마친뒤 강남 특검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그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특검 조사를 마치고’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지금까지 특검이 원하는 만큼, 원하는 모든 방법으로 조사에 협조하고 충실히 소명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특검이 어떤 정치적 고려도 없이 오직 진실에 근거해 합리적이고 공정한 답을 내놓을 차례다”며 “함께 응원해주고 격려해주고 믿어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고 적었다.
 
당초 지난 6일부터 9일까지 휴가였던 김 지사는 이날 특검 조사가 새벽에 끝나면서 10일 오전까지 반일 연가를 내 휴가를 연장했다. 김 지사는 특검과 출석 일정을 협의하기 전 휴가를 잡았는데 공교롭게 휴가 일정을 특검 출석으로 보냈다.  
[김경수 페이스북 캡처]

[김경수 페이스북 캡처]

 
김 지사 측근은 “특검 2차 출석 조사가 10일 오전 5시 20분께 마쳐 물리적으로 도정에 복귀할 여유가 없어 반일 연가를 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김 지사는 이날 오후에 경남도 서울본부에 출근해 도정 현안을 살핀다고 이 측근은 덧붙였다. 김 지사는 10일 늦은 오후나 11일 오전 경남으로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김 지사는 향후 일정으로는 11일 오후 1시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더불어민주당 경남도당 정기대의원대회에 참석해 축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