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톡톡에듀]강민구 부장판사 “독서, 메모, 명상으로 ‘생각 근육’ 키우자”

구독신청을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강민구 부장판사 “독서, 메모, 명상으로 ‘생각 근육’ 키우자”

중앙일보 2018.08.10 14:17
보수적인 법조계에서 IT 전문가로 꼽히는 강민구 서울고법 부장판사. [중앙DB]

보수적인 법조계에서 IT 전문가로 꼽히는 강민구 서울고법 부장판사. [중앙DB]

 ‘스티브 강스’.
대한민국 법원에서 정보기술(IT) 전도사, 혁신의 아이콘으로 꼽히는 강민구(60) 서울고법 부장판사의 별명이다. 애플 창업자인 스티브 잡스에 강 부장판사의 성을 붙여 만들었다. 보수적인 법원에서 다소 튀는 별명이 붙은 데에는 까닭이 있다.
 
한국정보법학회 회장을 역임한 그는 1997년 법원도서관 조사심의관 근무 시절 한국형 법률 데이터베이스(DB)인 ‘종합법률정보 1.0’을 총괄 기획했다. 2000년 미국 연수를 다녀온 뒤로 전자소송 도입을 주창해 이듬해부터 시행한 전자소송 제도의 초석을 다졌다.  
 집무실에서 포즈를 취한 강 부장판사. 책상 위로 모니터 4대가 보인다.[중앙DB][중앙DB]

집무실에서 포즈를 취한 강 부장판사. 책상 위로 모니터 4대가 보인다.[중앙DB][중앙DB]

“판사는 판결로 말한다”지만 그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도 말한다. 지난해 부산지방법원장을 퇴임하며 고별강연으로 진행한 4차 산업혁명 관련 강의 ‘혁신의 길목에 선 우리의 자세’ 동영상은 조회 수 120만회를 넘어섰다. 그는 “IT 활용은 디지털 시대, 4차 산업혁명 시대에 선택이 아닌 필수다. 조금만 호기심과 열정을 가지면 디지털 문맹에서 벗어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IT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있으셨는지요.  
“1985~1988년 육군사관학교 교수로 일할 때 중형 서버에서 작동하는 파스칼 프로그래밍 언어로 코딩하면서 자연스럽게 컴퓨터 세계에 입문했지요. 88년 판사로 임관해 의정부지원 법관 중 유일하게 조립 PC를 장만했습니다. 판결문은 워드프로세서로 작성하고 복잡한 계산을 ‘쿼트로 프로’(지금의 엑셀과 비슷한 소프트웨어)로 뚝딱 해치웠더니 동료 법관들이 놀라더라고요. 정부 예산으로 법관에서 PC를 보급한 게 91년 무렵부터니 ‘얼리 어답터’긴 했습니다.”
'에버노트'로 기록한 자료를 검색하고 있는 강 부장판사. [중앙DB]

'에버노트'로 기록한 자료를 검색하고 있는 강 부장판사. [중앙DB]

평소 스마트폰은 물론 구글 클라우드, 에버노트 등을 적극 활용하신다고 들었습니다.
“스마트폰을 저의 ‘외장 두뇌’로 여기고 있습니다. 메모용 앱인 에버노트를 주로 쓰는데 음성 입력, 자판 입력, 사진ㆍ명함 입력, 손글씨 입력 등 모든 입력 방식이 허용됩니다. 저는 수시로 떠오르는 생각을 에버노트에 구술 입력 방식으로 기록합니다. 굳이 분류하지 않고 콘텐트를 쌓아놔도 키워드 방식으로 정보를 검색할 수 있죠. 2014년부터 시작한 에버노트에 현재 1만여 개 정보를 저장했습니다.”
 
나이가 들수록 IT 변화를 두려워하고, 좀처럼 배우려 하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4차 산업혁명은 피할 수 없는 시대적 흐름입니다. 그 파도에 슬기롭게 올라타야 합니다. 전문가들이 기술적인 혁신을 주도하더라도 각 개인은 각자도생(各自圖生)의 마음으로 IT를 잘 활용해야죠. 인간이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데는 9배의 심리적 저항이 수반된다고 합니다. 그렇지만 구습을 깨고 새로운 것을 배우고 활용하는 자세가 나이가 들수록 더 필요합니다.”
 
인공지능(AI)이 사회 전 분야, 특히 직업의 지형도를 바꿀 것으로 전망됩니다. 반면 판사의 역할은 사람만이 할 수 있다는 주장도 있고요. 법조계에 미치는 영향은 어떨까요.
“이미 미국에선 판례 찾기, 자료 정리 등을 ‘로스(ROSS)’란 AI가 상당 부분 대체하고 있습니다. 향후 법조계에서 단순 조사 같은 일은 AI가 인간을 대신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법관은 좀 더 가치 판단이나 결론을 내리는 일에 에너지를 집중하게 돼 보다 충실한 재판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합니다. 아무리 AI가 발달하더라도 사건 당사자로서 최종 결정은 인간이 하기를 원하기 때문에 법관 직업은 상당 기간 소멸하지 않을 겁니다.”
 
청소년들의 스마트폰 중독. PC 중독을 우려하기도 합니다. 자녀 교육에 있어서 스마트폰ㆍPC와 관련한 원칙이 있으셨는지요.
“무조건 금지한다고 해결될 일은 아닙니다. 컴퓨터 게임도 너무 죄악시하지 마시기를. 대신 게임을 하고 나면 반드시 독서와 땀 흘리는 운동을 하도록 하고 명상이나 호흡법도 가르쳐주면 좋습니다. 주말에 자녀와 도서관이나 대형 서점에 가는 것을 꼭 권하고 싶습니다.”
강 부장판사의 저서 『인생의 밀도』 [중앙DB]

강 부장판사의 저서 『인생의 밀도』 [중앙DB]

저서 『인생의 밀도』를 통해 ‘생각 근육’ 키우기에 대해 설파하셨습니다. 청소년들이 생각 근육을 키워나가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자기 생각이나 의견은 1%도 생산ㆍ유통하지 않고서 언론 기사나 타인이 보내준 정보만 퍼 나르다 보면 생각하는 근육이 흐물흐물해지고 핵심인 콘텐트 생산 능력은 떨어지게 마련입니다. 생각 근육은 광범위한 독서, 한 줄이라도 매일 적는 습관(적자생존), 철저한 사고 실험과 명상, 고수에게 묻고 배우기 등으로 키울 수 있습니다.”
기자에게 차를 권하고 있는 강 부장판사. [중앙DB]

기자에게 차를 권하고 있는 강 부장판사. [중앙DB]

올해로 1988년 판사로 임관한 지 30년째입니다. 판사란 직업을 추천하시는지요.
“법조인은 이제 특권 계층도 아니고 손쉽게 살 수 있는 직업도 아닙니다. 이미 ‘레드 오션’입니다. 청소년에게 억지로 법관을 택하라고 권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법관의 길은 너무나 힘들거든요. 하지만 각오가 단단하다면 도전하십시오. 사회가 복잡해질수록 법률적 소양이 거의 모든 분야에 필요해질 겁니다.”
 
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우리 아이에게 꼭 필요한 뉴스... 톡톡에듀

배너
기자 정보
김기환 김기환 기자

톡톡에듀

구독하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