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백령도 해상서 NLL 침범 후 도주…중국어선 1척 나포

중앙일보 2018.08.10 14:13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 [사진 서해5도 특별경비단]

해경에 나포된 중국어선 [사진 서해5도 특별경비단]

서해 최북단 백령도 해상에서 북방한계선(NLL)을 침범했다가 도주한 중국어선이 해경에 나포됐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 특별경비단은 배타적 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 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중국어선 A호(200t급, 강선, 쌍타망)를 나포하고 중국어선 80여 척을 퇴거 조치했다고 10일 밝혔다.
 
A호는 전날 오후 9시께 인천시 옹진군 백령도 북서방 26㎞ 해상에서 서해 NLL을 2.4㎞가량 침범한 뒤 해경의 정선 명령에 불응한 채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중국 단둥 선적인 이 어선에는 중국인 선장 등 선원 19명이 타고 있었지만 별다른 저항은 하지 않았다.
 
나포 당시 어선에는 오징어와 까나리 등 어획물 8250㎏이 실려 있었다.
 
해경은 선장과 선원들을 서해5도 특별경비단 전용부두로 압송한 뒤 도주 경위와 불법조업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서해5도 특별경비단 관계자는 “우리 수역에 불법침범 조업하는 중국어선에 대해서는 해군과 합동으로 서해5도 해양주권 수호와 어민들이 안전하게 어업활동을 할 수 있도록 강력하고 단호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