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與 “한국당 이채익 ‘문재인 대통령 탄핵’ 발언, 사과해야”

중앙일보 2018.08.10 13:26
자유한국당 정책위 탈원전 대응특위 소속 이채익 의원이 지난 9일 오전 경북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정말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뉴스1]

자유한국당 정책위 탈원전 대응특위 소속 이채익 의원이 지난 9일 오전 경북 경주화백컨벤션센터에서 열린 탈원전 정책 재고를 위한 국민경청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 의원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정말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고 발언한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즉각 공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김현 민주당 대변인은 10일 오전 서면브리핑에서 “이 의원은 왜곡된 허위사실을 근거로 억지 주장을 하며 문재인 대통령 탄핵이라는 얼토당토않은 선동적 구호를 남발해 실소와 빈축을 자아내고 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문재인 정부는 유례없는 폭염에 최대전력수요가 연일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는 상황에도 에너지 수급에 만전을 기하며 전국의 산업현장과 각 가정에 원활하게 전력을 공급하고 있다”면서 “2011년 블랙아웃 사태를 야기하며 무능의 극치를 보여줬던 이명박정부와는 위기대처능력 면에서 전적으로 다르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또 “국민들의 불안과 혼란을 부추기는 정치적 선동의 배경에는 원전 마피아가 자리 잡고 있는 게 아닌지 의구심을 떨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더 황당한 것은 (이 의원과) 함께 자리했던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또한 ‘정부의 에너지 수급계획에서 전력수요 예측이 왜곡된 점이 있지 않느냐’며 근거 없는 비방을 일삼았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홍영표 원내대표도 “전형적인 혹세무민”이라면서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은 월성 원전 1호기 조기 폐쇄를 잘못됐다고 하지만, 경제성과 안전성이 낮아서 폐쇄 결정을 내린 것”이라면서 “자유한국당 주장 중 팩트에 근거한 것이 전혀 없다. 오로지 정부·여당의 발목을 잡겠다는 의도로 생각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이채익 의원을 포함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지난 9일 경북 경주시 화백컨벤션센터에서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 노동조합을 만났다. 이 자리에서 이 의원은 “산업부(산업통상자원부)나 청와대는 한수원을 시켜서, 한수원이 하수인 역할을 하면서, 그 중심에는 한수원 이사회가 있다”면서 “대한민국이 법치국가인데 전혀 법치가 이행되고 있지 않다. 엄청난 후폭풍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은 원전 문제만 하더라도 탄핵 사유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철저하게 법률적 문제점을 파헤치는 쪽으로 가야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