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경수, 특검조사 귀갓길에 뒤통수 맞고 목덜미 잡혀

중앙일보 2018.08.10 09:02
'드루킹' 김동원 씨의 댓글조작을 공모한 혐의로 두 번째 특검 조사를 마치고 10일 오전 5시 20분 귀가하던 김경수 경남지사가 50대 남성에게 뒤통수를 가격당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이날 귀가하면서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던 김 지사의 뒤통수를 휴대폰으로 한 차례 가격하고 뒷덜미를 잡아 당긴 혐의로 50대 남성 A씨를 체포했다. 김 지사는 잠시 휘청거렸지만 경찰이 제지해 큰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사진 MBN]

[사진 MBN]

경찰은 A씨가 몸이 아프다고 호소해 일단 가까운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병원 치료가 끝나는 대로 조사를 시작할 방침이다.
 
A씨는 특검 앞에서 김 지사 구속 수사를 촉구하는 보수성향 집회 등을 생중계한 적 있는 유튜버인 것으로 전해졌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기자 정보
홍수민 홍수민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