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18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프로들이 좋은 컴퓨터를 사는 이유

중앙일보 2018.08.10 00:15
<통합예선 3라운드> ●윤성식 아마 7단 ○변상일 9단
 
2보(22~40)=최근 인공지능(AI)의 바둑 수준이 사람을 훨씬 능가하면서, AI 수법을 연구하는 프로기사들이 늘고 있다. 어떻게 보면 AI 바둑이 새로운 '바이블'이 된 것이다.
기보

기보

그런데 AI 프로그램은 같은 종류의 프로그램이라고 해도, 컴퓨터 사양에 따라 구현되는 수준이 천차만별로 달라진다. 이에 따라 AI가 최적으로 가동될 수 있도록 높은 사양의 컴퓨터를 구매하는 프로기사가 늘고 있다고 한다. 개인뿐 아니라 바둑을 공부하는 학생들이 모여 있는 도장과 연구실 등에서는 요즘 고사양 컴퓨터 한 대씩 들여놓는 게 유행이 됐다.
 
바둑을 공부하는 사람들이 너도나도 좋은 컴퓨터를 구매하러 나섰다는 사실은 꽤 흥미롭다. 과거에는 바둑을 공부하기 위해서 바둑판과 바둑알, 바둑책만 있으면 부족함이 없었다. 그런데 요즘에는 바둑을 잘 두기 위해서 성능 좋은 컴퓨터부터 갖춰야 하는 세상이 됐다.
참고도

참고도

33은 AI 등장 이후 새롭게 등장한 수. 과거에는 이렇게 두면 힘이 없는 행마라며 바둑 선생님에게 한소리를 들었을지도 모른다. 원래 사람의 바둑에선 '참고도' 진행이 정수로 받아들여져 왔다.
 
하지만 AI가 처음으로 이 수(33)를 시도하면서 재발견이 이뤄졌고, 최근 프로기사들 바둑에서 종종 등장하고 있다. AI가 바꿔놓은 바둑판 풍경이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