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대통령 말도 안듣는다 토로···장하성·김동연 불화 심각"

중앙일보 2018.08.10 00:03 종합 4면 지면보기
장하성

장하성

박원석 전 정의당 의원이 9일 ‘청와대와 정부 내 갈등설’을 언급하면서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과 김동연 경제부총리의 불화설이 다시 불거졌다.  
 
박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최근 청와대와 정부 내 갈등설이 있다”며 “그 한 당사자를 얼마 전 어떤 자리에서 짧게 조우할 기회가 있었는데, ‘많이 바쁘시겠다’ ‘수고가 많으시다’는 인사말에 예상외의 답이 돌아와 조금은 놀랐다”고 적었다.
 
박 전 의원은 “대화 모두를 복원할 수 없지만, 기억에 남는 강한 워딩은 이런 것”이라며 “‘대통령 말도 안 듣는다’ ‘자료도 안 내놓는다’ ‘조직적 저항에 들어간 것 같다’ ‘말을 할 수 없는 위치라 답답하다’ ‘밖에 나가 인터넷 언론사라도 만들어 말하고 싶은 심정이다’”고 소개했다. 그는 이어 “더러 행간이 보였던 그 갈등설이 꽤 심각한 상태까지 왔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요 며칠 사이 밖으로 드러난 바로 보면 균형추가 이미 기운 것이 아닌가 싶다. 문자 그대로 심각하다”고 말했다.
 
박 전 의원이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 출신이고 장 실장 역시 참여연대 경제개혁센터 소장을 지냈기 때문에 정치권에선 박 전 의원이 거론한 당사자가 장 실장이란 관측이 나왔다.  
 
김동연 부총리(가운데)가 9일 혁신성장 관련 정부부처·기업·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상의를 벗고 있다. 왼쪽부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 부총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연합뉴스]

김동연 부총리(가운데)가 9일 혁신성장 관련 정부부처·기업·전문가 간담회에 참석해 상의를 벗고 있다. 왼쪽부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 부총리,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연합뉴스]

장 실장이 추진하는 소득 주도 성장에 대해 김 부총리가 속도조절론을 제기하는 등 두 사람은 의견 대립을 보여 왔다.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박 전 의원이 말한 인사가 장 실장이냐는 기자들 질문에 “그것은 언론인들의 추측이고, 그 추측은 완전히 틀린 것”이라고 부인했다. 다른 청와대 관계자도 “장 실장은 청와대에 들어와 1년 이상 박 전 의원을 만난 적이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이후 박 전 의원은 언론 인터뷰에서 “청와대야 당연히 그렇게 얘기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제가 그런 얘기를 공개한 의도를 잘 봐달라”고 말했다. 자신이 거론한 인사가 장 실장임을 암시한 것이다. 박 전 의원은 “누구를 곤란하게 하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지만 최근 경제정책 기조와 돌아가는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주장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