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민족운동사학회, 광복 73주년 보훈선양 학술회의

중앙일보 2018.08.08 14:57
  한국민족운동사학회(회장 조규태)와 평택문화원은 오는 8월 10일(금)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평택시립도서관에서 “새롭게 밝히는 경기도지역의 독립운동과 독립운동 –평택지역의 독립운동을 중심으로-”라는 대주제로 학술회의를 개최한다.  
 
한국민족운동사학회 회장 조규태(한성대 크리에이티브인문학부 교수)

한국민족운동사학회 회장 조규태(한성대 크리에이티브인문학부 교수)

 국가보훈처와 평택시의 후원으로 개최되는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평택지역 3·1운동의 특징>(이승원: 수원대), <평택지역 3·1운동의 시공간적 검토>(진주완: 숭실대), <일제강점기 평택지역의 학생운동)(박경: 서강대), <일제강점기 평택지역의 청년운동 –진위청년회를 중심으로->(성주현: 청암대>, <민족대표 48인 김세환의 생애와 민족운동>(황민호: 숭실대), <권태휘의 생애와 민족운동>(조규태: 한성대) 등 총 6개의 논문이 발표된다.  
 
 이 논문을 통하여 평택지역 3·1운동의 발생 배경, 독립선언서의 전달 경로, 독립만세현장의 시공간적 구조, 3·1운동의 특징, 평택지역 학생들의 브나로드운동, 진위청년회의 청년운동, 권태휘 등 평택지역의 독립운동가, 수원지역 기독교계 민족운동가 김세환 등이 새롭게 밝혀질 예정이다. 특히 경성의학전문학교 출신 권태휘에 대한 글에서는 평택지역의 3·1운동의 발생 배경, 안재홍의 신간회운동과 조선학운동 후원 활동, 1930년대 신조선사의 『전다산전서』와 『담헌서』 등 실학 관련 서적의 발간을 통한 조선문화수호운동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한국민족운동사학회 회장 조규태(한성대 크리에이티브인문학부 교수)는 “이번 학술회의를 통하여 광복을 되찾기 위해 헌신한 독립운동가의 나라사랑 정신이 널리 알려지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