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거녀 외도 의심’…50대 남녀 살해 후 음독한 남성 검거

중앙일보 2018.08.07 23:29
[연합뉴스]

[연합뉴스]

 
자신의 동거녀와 동거녀의 내연남으로 의심하던 남성을 살해한 뒤 음독한 50대가 검거됐다.
 
7일 경기 화성동부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최모(52)씨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최씨는 이날 오전 8시 35분께 화성시 정남면 소재 아파트에서 동거녀 A(54)씨의 배 부위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어 최씨는 오후 8시 40분께 정남면의 상가 부근에서 B(52)씨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도 받는다.
 
최씨는 범행 후 112에 전화를 걸어 “동거녀를 살해하고, 동거녀의 내연남을 흉기로 찔렀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고 신고했다.
 
곧바로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추적 끝에 최씨를 검거했다. 그러나 최씨는 독극물로 추정되는 물질을 복용한 상태여서 병원으로 옮겨졌다.
 
현재 최씨는 위독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최씨의 신고 내용으로 볼 때 최씨가 동거녀의 외도를 의심해 이런 일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다만 숨진 A씨와 B씨의 관계 등에 대해서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