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천안서 보안업체 직원 현금 2억원 들고 도주…경찰 추적 중

중앙일보 2018.08.07 18:31
[연합뉴스]

[연합뉴스]

7일 오전 포항의 한 새마을금고에서 강도가 침입해 현금 600만원을 들고 도주한 사건이 발생한 가운데, 이날 충남 천안시에서는 현금수송 담당 보안업체 직원이 현금 2억원을 들고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찰에 따르면 사건은 이날 8시47분쯤 천안의 한 대형마트 주차장에서 일어났다. 
 
용의자 A씨(32)는 함께 근무하는 동료 2명이 대형마트 내 현금자동출금기(ATM)에 현금을 채우러 간 사이 현금수송차량을 훔쳐 달아났다. 
 
차량 안에는 약 2억원의 현금이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현금수송 차량에서 돈을 빼 자신의 승용차를 타고 경기도 쪽으로 도주해 뒤를 쫓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48분 쯤에는 포항시 북구의 한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현금 600만원을 빼앗은 뒤 차를 타고 달아났다. 경찰은 새마을금고 주변 CCTV를 확보해 분석하고, 용의자가 타고 달아난 차량을 추적하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