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쉑쉑버거’ 들여온 허희수 SPC 부사장, 마약 밀수 혐의 구속

중앙일보 2018.08.07 17:32
허희수 SPC그룹 부사장. [뉴시스]

허희수 SPC그룹 부사장. [뉴시스]

SPC그룹 오너 3세이자 허영인 SPC 회장의 차남인 허희수(41) SPC 부사장이 대마 흡입 및 밀수 혐의로 구속됐다.
 
7일 서울동부지검에 따르면 허 부사장은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 수사 중이다. 허 부사장은 해외에서 액상 대마를 몰래 들여오고, 이를 흡연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대마를 밀반입한 공범들에 대한 수사를 계속하고 있으며 허 부사장을 조만간 재판에 넘길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에 대해 SPC그룹은 허 부사장을 그룹 내 모든 보직에서 즉시 물러나도록 했으며 향후 경영에서 영구히 배제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SPC그룹 측은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법과 윤리, 사회적 책임을 더욱 엄중하게 준수하는 SPC그룹으로 거듭날 것을 약속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허 부사장은 2007년 파리크라상 상무로 입사해 파리크라상 마케팅본부장과 SPC그룹 전략기획실 미래사업부문장을 거쳤다. 2016년 ‘쉑쉑버거’로 불리는 수제버거 브랜드 ‘쉐이크쉑버거’를 국내로 들여와 경영 능력을 인정받고 같은 해 10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한편 SPC그룹에 허 부사장의 구속은 설상가상의 상황이다. 지난 4월 공정거래위원회는 일감 몰아주기, 부당 내부거래 의혹 등으로 SPC그룹 계열사를 조사했으며 지난달에는 국세청이 SPC그룹 본사에 조사관을 보내 세무조사를 시행한 바 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