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가시밭길 위에 놓인 장미꽃, 끝까지 걸어가겠다”

중앙일보 2018.08.07 15:59
'드루킹' 일당의 댓글 공작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지지자들의 꽃세례를 받고 있다. 뉴스1

'드루킹' 일당의 댓글 공작에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오전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검 사무실에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출석하며 지지자들의 꽃세례를 받고 있다. 뉴스1

이른바 '드루킹 댓글 공작 사건'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한 김경수 경남도 지사가 7일 "끝까지 꿋꿋하고 당당하게 걸어가겠다"며 심경을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장미꽃과 가시'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글에서 "이제는 어떤 길을 가더라도 설사 그 길이 꽃길이어도 늘 조심하고 경계하며 걸어가라는 뜻인 것 같다"라며 "가시밭길 위에 놓인 장미꽃, 그 꽃에 담아주신 마음들, 가슴에 꼭 새겨두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시밭길은 아직도 끝나지 않았다. 끝까지 꿋꿋하고 당당하게 걸어가겠다. 고맙다"라고 덧붙였다.  
 
전날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 서초구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출석한 김 지사는 이날 오전 3시50분쯤 18시간 20분의 검찰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그는 특검 사무실을 나오며 미소를 띠고 지지자들을 향해 손을 흔드는 등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 경제적공진화모임(경공모) 사무실 방문 및 킹크랩 시연회 연루 의혹 등에 대해서는 "피의자 신문 이전과 달라진 입장은 없다. 충분히 소명했고 소상히 해명했다"며 의혹을 부인했다. 
 
반면 특검팀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이날 자정까지 특검이 준비한 질문에 대한 조사가 마쳐지지 않았다"며 "김 지사 측 김경수 변호사와 일정을 조율해 추가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장미는 경남도화(道化)로, 분홍색 장미는 '사랑의 맹세'라는 꽃말을 갖고 있다. 전날 김 지사가 허익범 특별검사팀 사무실에 출석 당시 지지자들은 김 지사에게 장미꽃을 차례로 뿌리며 그를 응원하기도 했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김경수 경남도지사 페이스북 캡처]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