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목길 '갑툭튀' 차량에 멈추는 이유 확인했다..뇌 속 공포 반응 회로 규명

중앙일보 2018.08.07 15:16
골목길에서 갑자기 차량이 튀어나오면 그 자리에 멈춰선다. 이는 동결이라는 공포 반응 중 하나다. [중앙포토]

골목길에서 갑자기 차량이 튀어나오면 그 자리에 멈춰선다. 이는 동결이라는 공포 반응 중 하나다. [중앙포토]

골목길에서 갑자기 차량이 튀어나오면 우리는 그 자리에 멈춰 선다. '동결'(freezing)이라 불리는 공포 반응이다. 공포 반응은 위험한 상황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생물학적 기능이다.
 
KAIST 연구진은 공포 반응 시 작동하는 신경회로를 규명했다고 7일 밝혔다. 한진희 KAIST 생명과학과 교수와 박형주 한국뇌연구원 박사는 공포 반응을 결정하는 뇌 속 회로를 살폈다.
선천적 공포 반응에 대한 생쥐 실험 개념도. 생쥐가 여우 냄새를 맡을 경우 전두엽 ACC 부위를 억제하면 공포 반응이 증가한다. [자료 KAIST]

선천적 공포 반응에 대한 생쥐 실험 개념도. 생쥐가 여우 냄새를 맡을 경우 전두엽 ACC 부위를 억제하면 공포 반응이 증가한다. [자료 KAIST]

 
연구팀은 뇌의 앞부분인 전두엽의 전측 대상회 피질(ACC)에 주목했다. 이 부분은 몸에 가해지는 고통에 반응하고 통증 정보를 처리하는 영역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생쥐 실험을 통해 이 부위에서 공포에 대한 선천적인 행동 반응을 담당하는 사실을 확인했다. 생쥐에게 천적인 여우 냄새를 맡게 하자 전측 대상회 피질 부위가 반응한 것이다.
 
그동안 전두엽이 학습을 통해 배운 후천적인 공포 조절 기능을 담당한다는 사실은 각종 동물 실험을 통해 규명됐지만, 선천적으로 타고난 공포 조절 기능은 학계에서 확인되지 않았다. 한진희 교수는 “공포 반응을 담고 있는 뇌 속 신경회로를 발견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치료 기술 개발 등에서 활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진희 KAIST 교수(왼쪽)와 장진호 박사.

한진희 KAIST 교수(왼쪽)와 장진호 박사.

 
공포 반응은 스트레스와 연관성이 있다. 심한 스트레스가 꾸준히 이어질 경우 공포 반응이 고장 난 것과 같은 이상 반응이 찾아오는 것이다. 최근 환자가 늘고 있는 공황장애나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가 대표적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과학 저널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에 지난달 게재됐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