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방에 돈 담아라” 2분 만에 450여만원 뺏어 도주

중앙일보 2018.08.07 15:11
7일 오전 11시48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의 한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 현금 6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 과학수사대가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독자제공) 2018.8.7/뉴스1

7일 오전 11시48분쯤 경북 포항시 북구의 한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 현금 600만원을 빼앗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 과학수사대가 현장을 감식하고 있다.(독자제공) 2018.8.7/뉴스1

 
경북 포항의 한 새마을금고에 흉기를 든 강도가 침입해 현금 450여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범행에 걸린 시간은 불과 2∼3분이었다.

포항 새마을금고에 흉기 강도
검은색 마스크에 선글라스 껴
직원 "키 크고 호리호리한 체형"


 
경찰 등에 따르면 7일 오전 11시 48분께 포항시 북구 용흥동 용흥새마을금고 본점에 검은색 선글라스에 검은색 마스크를 쓰고 후드티를 입은 강도가 침입했다.
 
범인은 금고에 침입하자마자 창구 위로 올라가 흉기로 근무 중이던 직원 1명을 위협한 뒤 미리 준비해 간 가방에 돈을 담도록 요구했다.
 
한 새마을금고 직원은 “범인이 가방을 던지면서 ‘돈을 담아라’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직원들은 창구에 있던 5만원권 90장과 1만원권, 1000원권 일부 등 현금 456만원을 가방에 담아줬다.
 
범인은 가방에 돈이 담긴 것을 눈으로 확인한 뒤 밖에 세워둔 흰색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7일 오전 경북 포항시 한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현금 456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새마을금고 내부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7일 오전 경북 포항시 한 새마을금고에 강도가 침입해 현금 456만원을 빼앗아 달아났다. 새마을금고 내부의 모습이다. [연합뉴스]

당시 새마을금고에는 6명이 근무했고 창구에는 손님이 1∼2명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행히 범행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다.
 
직원 여러 명은 강도사건이 발생하자 책상 아래에 있는 비상벨을 눌렀고 한 직원은 당시 밖으로 나가던 길이어서 곧바로 휴대전화로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범인이 달아난 뒤 3∼4분 뒤에 도착했다고 새마을금고 직원은 전했다.
 
금고 안에는 근무하는 청원경찰이나 경비인력은 없었다.
 
새마을금고 관계자는 "범인은 키가 크고 호리호리한 체형에 목소리가 30∼40대 정도로 비교적 젊은 티가 났다"며 "얼굴을 알아볼 수 없도록 마스크 등으로 대부분 가렸다"고 말했다.
 
경찰은 강도가 범행 후 미리 대기해 둔 차를 타고 달아난 것으로 보고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통해 도주로 파악에 나섰다.
 
경찰 관계자는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공범 여부 파악과 범인 검거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도심 외곽의 한적한 새마을 금고를 노린 강도사건만 이번이 4번째다. 피해액은 1억 7000만 원이 넘는다. 경북에서만 지난해 4월부터 최근까지 1년 3개월 사이에 모두 3건이 발생했다.  
 
지난 6월 5일 오후 1시 35분께 영천시 작산동 영천새마을금고에는 A(37)씨가 검은색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흉기를 들고 침입했다.    

 
A씨는 흉기로 남녀직원 2명을 위협한 후 “돈을 자루에 담아라”라며 2000만원을 빼앗아 도주했다.  

 
A씨는 사건 발생 6시간 25분만인 같은 날 오후 8시께 대구의 자신의 집에서 경찰에 붙잡혔다. 당시 A씨가 훔친 2000만원은 은행 창구(직원 데스크)에 있던 돈이었다.  

 
A씨는 개인 채무 등을 갚기 위해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A 씨로부터 도난당한 돈의 일부를 회수했다. 특히 A씨의 범행 당시 새마을금고 안에는 직원 2명만 근무를 하고 있었으며 청원경찰은 상주하고 있지 않았다.  

 
지난해 4월 20일 경산 자인농협 하남지점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일어났다. 당시 인근 마을에 살던 40대 남성이 권총을 들고 침입해 현금 1563만원을 빼앗아 4분 만에 달아났다.  

 
지점에는 남녀 직원 3명이 근무했고 남자 직원 1명이 강도와 잠시 몸싸움을 벌였지만, 범행을 막지는 못했다. 도심에서 떨어진 곳에 있는 이 지점에도 역시 보안요원은 없었다.  

 
새마을금고는 거의 매년 강도 사건이 끊이질 않고 있다. 경북에서 새마을금고를 타깃으로 한 강도사건이 연이어 발생하는 데 대해 전문가들은 지역 금융권의 보안시스템이 부실하다고 지적한다.  

 
새마을금고는 1개의 금고가 주택가와 골목에 여러 지점을 두고 영업하는 구조라 강도 등 범죄에 더욱 취약하다는 게 은행권 관계자의 설명이다.   
 

금융기관 관계자는 “보안요원이 있다면 아무래도 범죄를 예방할 수 있는 효과가 있지만, 금융기관은 비용을 고려하다가 보니 작은 지점까지는 보안요원을 배치하기 어려운 것이 현실이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