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광주 공약’ 한전공대 설립 지연에…한전 “변함없다”

중앙일보 2018.08.07 00:32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이현빈 한전공대 설립단장이 6일 만나 한전공대 설립에 관한 추진사항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지연되거나, 규모가 축소돼서는 안 된다. 공약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고 이 단장은 "한전의 설립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사진 광주시]

이용섭 광주시장(오른쪽)과 이현빈 한전공대 설립단장이 6일 만나 한전공대 설립에 관한 추진사항 등을 논의하고 있다. 이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지연되거나, 규모가 축소돼서는 안 된다. 공약대로 추진해야 한다"고 당부했고 이 단장은 "한전의 설립 의지는 확고하다"고 말했다. [사진 광주시]

 
한국전력공사가 최근 논란이 된 한전공대 설립 시기 지연과 관련해 “개교 목표를 예정대로 2022년 3월로 잡고 있다”고 밝혔다.
 
이현빈 한전공대 설립단장은 6일 광주시청을 방문, 이용섭 시장과 면담을 하고 “개교 목표 시기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최근 한전의 영업이익 적자 탓에 한전공대의 설립을 축소·연기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제기돼왔다. 이 설립단장은 “일반적으로 대학교가 설립되기까지 소요되는 시간이 80여 개월인 점을 고려해 일각에서 개교 시기가 2025년 이후로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이 설립단장은 “개교 지연·설립 규모 축소 논란은 본격적인 설립 추진에 앞서 장애가 될 수 있는 요인을 미리 제거하기 위해 정치권의 협력을 부탁하는 과정에서 나온 얘기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전 입장에서도 한전공대 설립은 국정과제이자 자체적인 기술 역량을 확보하는 일이다”며 “한전의 설립 의지는 여전히 확고하다”고 덧붙였다.
 
또 “한전공대 규모는 아직 공식적으로 정해진 바가 없으며 최적의 규모·정원·예산 등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검토하고 공청회를 통해 의견을 수렴한 후 확정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이 설립단장은 “개교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광주시와 전남도의 협조와 정부 차원의 지원, 특별법 제정 등이 절실하다”며“지자체와 정부의 협조 아래 사업이 순조롭게 추진되도록 적극적으로 도와달라”고 요청했다.
 
이용섭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문재인 대통령 공약이자 정부의 국정과제인 만큼 당초 공약대로 추진돼 2022년 3월에 개교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한전공대 설립은 지연되거나 규모가 축소돼서는 안 된다”며 “문 대통령이 시·도민에게 한 약속으로 4차산업 혁명시대의 경쟁력 있는 지역 인재 육성은 물론 에너지밸리 성공 등 광주·전남의 미래가 걸린 일이기 때문에 어렵더라도 한전에서 당초 공약대로 차질없이 추진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시장은 “한전공대 설립은 한전이 세계적 에너지기업으로서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해 꼭 필요한 투자”라며 “전남도와 함께 범정부 차원의 지원과 특별법 제정, 범시도민 추진기구 등이 성사되도록 최대한 뒷받침할 테니 한전에서는 불필요한 잡음이 일어나지 않도록 한전공대 설립을 차질없이 추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