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최종명단 교환…남 93명·북 88명

중앙일보 2018.08.04 16:46
대한적십자사는 4일 오후 판문점에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명단(남 93명, 북 88명)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제공=연합뉴스]

대한적십자사는 4일 오후 판문점에서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 대상자 최종명단(남 93명, 북 88명)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대한적십자사 제공=연합뉴스]

 
남북 적십자는 판문점에서 광복절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위한 최종명단을 교환하고 상봉대상자를 확정했다.
 
4일 대한적십자사(한적)는 “남과 북은 오전 11시 판문점 연락관 접촉을 통해 8·15 계기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대상자 최종명단을 교환했다”며 “남측 최종 상봉 대상자는 93명, 북측 최종 상봉 대상자는 88명”이라고 밝혔다.
 
한적에 따르면 8월 20∼22일에는 남측 방문단 93명이 금강산에서 북측의 이산가족과 상봉하며, 8월 24∼26일에는 북측 방문단 88명이 남측의 이산가족과 상봉할 계획이다.
 
남측 방문단은 90세 이상이 35명, 80대는 46명, 79세 이하 12명 등으로 구성됐다. 상봉대상자의 가족관계별로는 부자·조손 상봉이 10명, 형제·자매 상봉이 41명, 3촌 이상 42명으로 나타났다.
 
또한 남성은 68명, 여성은 25명이다. 출신 지역별로는 황해도 출신이 2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평안남도(14명), 평안북도(10명), 함경남도(8명), 경기도(8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더불어 남측 방문단의 현재 거주지는 경기(35명), 서울(23명), 강원(7명), 인천(6명), 충북(5명)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북측 방문단은 90세 이상이 5명, 80대는 62명, 79세 이하는 21명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만날 가족관계별로는 부자·조손 상봉이 3명, 형제·자매 상봉이 61명, 3촌 이상 상봉은 24명이다.
 
남성 46명과 여성 42명으로 구성됐으며, 출신 지역별로는 경기도 출신이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강원도(17명), 서울(15명), 경북(11명), 충북(8명), 충남(7명) 등의 순으로 확인됐다.
 
앞서 남북은 6월 22일 적십자회담을 열고 각각 100명씩의 이산가족이 상봉하는 행사를 8월 20∼26일 금강산에서 열기로 합의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