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동연 “과거처럼 대기업에 의지해 투자·고용 늘릴 의도 없다”

중앙선데이 2018.08.04 01:00 595호 1면 지면보기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일 “정부는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대기업에 의지해 투자나 고용을 늘리려는 의도도 계획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6일 삼성전자 방문을 앞두고 청와대가 ‘투자와 고용을 구걸하지 말라’고 제동을 걸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이다.  
 
김 부총리는 “취임 이후 대기업은 네 번 만났지만 투자나 고용계획에 간섭한 적이 없다”며 “투자나 고용은 기업이 자율적으로 판단해 결정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LG(투자 19조원, 고용 1만 명), 현대차(23조원, 4만5000명), SK(80조원, 2만8000명), 신세계(9조원, 1만 명)는 김 부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일자리와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김 부총리는 “정부는 모든 경제주체가 신바람 나게 일할 수 있도록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며 “대기업의 바람직하지 않은 지배구조나 불공정거래는 투자나 고용과는 관계없이 지속적으로 개선되도록 노력하겠다는 게 정부의 입장”이라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