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스차로제 재검토, 청년연금 중단 …

중앙일보 2018.08.03 00:02 종합 8면 지면보기
민선 7기 광역단체장 취임 이후 곳곳에서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자유한국당에서 더불어민주당으로 지방권력이 바뀐 부산·울산·경남과 경기·인천 등이 특히 그렇다. 단체장은 조직개편과 인사에 나서는 한편 새 정책 개발과 전임 단체장의 정책 폐기 등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단체장들, 전임자 정책 지우기 나서
주민참여예산 증액, 신문고 운영도

오거돈 부산시장은 서병수 전 시장이 추진한 BRT(중앙버스전용차로제) 확대, 오페라하우스 건립(부산 북항 위치, 공사비 2500억원) 문제는 공론화 과정을 거쳐 중단과 추진 여부를 재결정하기로 했다. 시 산하 6개 공사·공단과 19개 출자·출연기관의 대표 선임 때는 처음으로 인사검증을 하기로 하고 시 의회와 방법 등을 협의 중이다. 오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김해 신공항 건설 대신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공약해 논란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김해 신공항은 2026년 완공 계획으로 현재 기본계획 수립 같은 행정 절차가 진행 중이다. 하지만 대구·경북권에서 반발이 일자 울산·경남과 공동으로 대안을 찾기 위한 김해 신공항 문제점을 파악하고 있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유정복 전 시장이 추진한 환경부 산하 수도권 매립지 공사를 인천시로 넘겨받지 않고 매립을 종료하는 방안을 찾고 있다. 전임 시장이 지난 3년간 10억원 안팎 편성했던 주민참여예산은 내년에 500억원으로 크게 늘린다. 박 시장은 고참 서기관이 가던 인사과장 자리에 서기관 승진 6개월밖에 안 된 여성 과장을 발탁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이재명 경기지사는 남경필 전 지사가 도입한 ‘연정부지사’를 없애고 ‘평화부지사’로 바꿨다. 연정부지사의 보건복지·환경·여성가족 업무 등은 행정1부지사에게 맡긴다. 연정 정책을 관리한 ‘연정협력국’은 ‘평화협력국’으로 바꿔 남북교류협력을 확대할 계획이다. 중소기업 근무 청년근로자가 10년 이상 매월 일정액 납입 시 그와 같은 금액을 경기도가 지원해 1억원을 마련해주는 청년연금 정책은 추가 신청을 받지않을 계획이다.
 
송철호 울산시장은 시민과의 소통, 시민 감사청구에 따른 감사, 대형 공사의 청렴계약 감시·평가 등을 할 시민신문고위원회를 운영한다. 원희룡 제주지사는 지사 직속의 소통혁신정책관과 대변인실을 신설했다. 
  
◆특별취재팀: 부산·대전·광주·수원·대구·서울=황선윤·김방현·최경호·임명수·김윤호·이승호 기자 hwang.sunyo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