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2일 서울 기온 37.9도…예상보다 낮았던 이유는

중앙일보 2018.08.02 15:43
경북 내륙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2일 오후 포항시 북구 송도동 송림 테마거리 음악 분수대를 찾은 어린이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경북 내륙지역에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2일 오후 포항시 북구 송도동 송림 테마거리 음악 분수대를 찾은 어린이들이 더위를 식히고 있다. [뉴스1]

최악의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2일 서울의 낮 최고기온은 지난 1일 만큼 오르지는 않았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최고 기온은 37.9도를 보였다.
푹푹 찌는 가마솥더위는 여전했지만 111년 만의 최고기온인 39.6도까지 치솟았던 전날에 비해서는 1.5도 낮았다.

 
또, 전날 41도까지 올라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 기온 기록을 세웠던 강원 홍천의 최고 기온도 전날보다 1.8도 낮은 39.2도를 나타냈다.
이날 공식기록으로는 경북 의성이 39.8도로 가장 높았다. 의성 역시 전날 40.4도보다는 0.6도 낮았다.
 
이에 대해 기상청 윤기한 통보관은 "한반도를 덮고 있는 북태평양 고기압과 티베트 고기압 등 고기압의 하강 기류가 약해지면서 구름이 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국적으로 엷은 구름이 끼면서 일사가 줄면서 기온이 크게 오르지 못했다는 것이다.
서울의 경우 이날 정오부터 36도에서 37.5도 사이에서 기온이 오르내리기를 반복했으나, 예상된 39도까지는 오르지 못했다.
 
실제로 미국 항공우주국(NASA) 아쿠아 위성사진을 보면, 폭염이 극심했던 지난 1일에는 한반도 상공이 맑았으나, 2일에는 구름이 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폭염을 가린 구름. 지난 1일 오후 1시 26분 미 항공우주국(NASA)의 아쿠아 위성이 촬영한 한반도 사진에서는 구름이 거의 없지만(왼쪽), 2일 오후 2시 9분에 촬영한 사진에서는 전국 곳곳에 엷은 구름이 끼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사진 아랫 부분의 소용돌이 구름은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약화해 남은 열대저압부의 모습이다. [사진 기상청]

폭염을 가린 구름. 지난 1일 오후 1시 26분 미 항공우주국(NASA)의 아쿠아 위성이 촬영한 한반도 사진에서는 구름이 거의 없지만(왼쪽), 2일 오후 2시 9분에 촬영한 사진에서는 전국 곳곳에 엷은 구름이 끼여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사진 아랫 부분의 소용돌이 구름은 제12호 태풍 종다리가 약화해 남은 열대저압부의 모습이다. [사진 기상청]

윤 통보관은 "2일에는 기온 상승이 주춤했지만 3일 이후에는 서울의 낮 기온이 38도까지 오르겠고, 다음 주 초까지는 남부지방을 중심으로 극심한 폭염이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재난 수준의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에서 중구청 살수차가 도로에 물을 뿌리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은 닷새 앞으로 다가온 ‘입추’까지도 35도 안팎의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다. [뉴스1]

재난 수준의 폭염이 이어지고 있는 2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에서 중구청 살수차가 도로에 물을 뿌리며 열기를 식히고 있다. 기상청은 닷새 앞으로 다가온 ‘입추’까지도 35도 안팎의 폭염이 계속될 것으로 예보했다. [뉴스1]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