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0전 10패… 또 두산 못 넘은 LG

중앙일보 2018.08.01 22:27
1일 잠실 두산전에서 위기를 맞은 LG 소사(오른쪽)-정상호 배터리가 강상수 투수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1일 잠실 두산전에서 위기를 맞은 LG 소사(오른쪽)-정상호 배터리가 강상수 투수코치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뉴스1]

10전 10패. 프로야구 LG가 또 두산에게 졌다.
 

올시즌 10차례 대결 모두 패해
지난해까지 포함하면 12연패
KIA, 임창용 호투 앞세워 2연승

LG는 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과 경기에서 8-14로 졌다. LG는 올시즌 두산과 치른 10경기에서 모두 패했다. 지난해까지 포함하면 두산은 LG전 12연승을 이어갔다. LG는 에이스 소사가 나왔음에도 두산전 연패를 끊지 못했다.
 
올시즌 두 팀간의 대결은 여섯 차례 남았다. 역대 프로야구에서 단일시즌에서 상대팀에게 모두 진 사례는 딱 한 번 있다. 프로야구 원년인 1982년 챔피언 OB 베어스가 꼴찌 삼미 슈퍼스타즈를 상대로 16전 16승을 거둔 바 있다. LG가 삼미와 달리 정규시즌 4위를 달리고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더욱 뼈아픈 결과다.
                                   
날짜점수승리투수패전투수
4월3일5-4함덕주이동현
4월4일6-3이용찬임찬규
5월4일11-8이영하김지용
5월5일3-0장원준윌슨
5월6일13-5린드블럼차우찬
7월20일5-4이용찬신정락
7월21일17-10홍상삼신정락
7월22일6-1후랭코프윌슨
7월31일6-2유희관임찬규
8월1일14-8김승회고우석
 
중반까지 흐름은 나쁘지 않았다. 1회 초 무사 2,3루에서 아도니스 가르시아의 희생플라이로 선제점을 뽑았다. 2회 말 중견수 이형종이 오재일의 타구를 떨어뜨리는 실책성 플레이를 하면서 3점을 내줬지만 3회 초 곧바로 이천웅의 적시타로 2-3으로 따라붙었다. 4회엔 정상호가 1타점 2루타로 균형을 맞췄다.
 
두산이 4회 말 류지혁의 1타점 2루타로 다시 달아났지만 5회 초 이형종이 빨랫줄같은 타구를 좌측 담장으로 날려보내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공격에선 이천웅의 2루타, 김현수의 안타로 만든 1사 1,3루에서 박용택이 희생플라이를 쳐 5-4로 경기를 뒤집었다. 5회 말엔 두산의 집중력이 발휘됐다. 소사를 상대로 단타 5개를 때려 가볍게 3점을 얻었다. 7-5 역전. LG는 힘없이 물러나지 않았다. 6회초 선두타자 정상호가 안타를 치고나간 뒤 정주현이 김강률의 직구를 때려 좌측 담장을 넘겼다. 7-7 동점.

 
그러나 두산의 6회 말 공격에서 승부의 추가 다시 기울었다. 두 번째 투수 고우석은 최주환에게 몸맞는공을 내줬고, 박건우가 안타를 때려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김재환이 삼진을 당했지만 2루수 정주현이 양의지의 땅볼 때 실책을 저질렀다. 1사 만루. 오재일은 중견수 방면 깊숙한 플라이를 쳐 결승점을 뽑았다. 류지혁은 바뀐 투수 진해수를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때렸다. 두산은 7회에도 오재일의 투런포 등으로 4점을 추가, LG의 추격의지를 꺾었다.
 
KIA 임창용

KIA 임창용

KIA는 선발 임창용의 호투를 앞세워 광주에서 롯데를 8-1로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임창용은 5이닝 동안 안타 2개, 사사구 5개를 주고 1실점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탈삼진은 6개. 톱타자 로저 버나디나는 4타수 2안타·3타점·1볼넷으로 활약했다. 한화는 대전에서 KT를 4-3으로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한화 선발 키버스 샘슨은 6이닝 3피안타·4사사구·10탈삼진·2실점하고 시즌 12승(6패)을 따냈다. 샘슨은 이로써 한화 외국인투수 단일 시즌 최다승 신기록을 세웠다.
 
NC는 삼성을 9-5로 이겼다. 두 번째 투수 구창모가 3과3분의1이닝 무안타 1실점(비자책)하고 승리투수가 됐다. 구창모는 시즌 2승(10패)을 거두며 개인 8연패에서 벗어났다. 재비어 스크럭스는 5타수 3안타(1홈런)·2타점을 올려 4번 복귀 후 두 경기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장타군단 SK는 홈런 네 방을 몰아쳐 넥센을 14-8로 물리쳤다. SK 제이미 로맥은 6회 말 시즌 35호 홈런을 터트려 2위 김재환(두산)과 격차를 3개로 늘렸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프로야구 전적(1일)
LG 7-14 두산 KT 3-4 한화
넥센 8-14 SK NC 9-5 삼성
롯데 1-8 KIA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