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홍천 41도 국내 관측 사상 최고 기록…서울도 역대 최고

중앙일보 2018.08.01 13:35
\ 1일 서울 태평로 도로가 오전부터 강한 햇볕에 이글거리고 있다.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9도 가까이 치솟으면서 1907년 기상 관측 이래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 1일 서울 태평로 도로가 오전부터 강한 햇볕에 이글거리고 있다.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9도 가까이 치솟으면서 1907년 기상 관측 이래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1일 강원도 홍천의 낮 최고기온이 41도까지 치솟으면서 국내 기상관측 사상 최고 기온을 기록했다.
그 동안 자동기상관측장비(AWS) 기준으로 40도를 초과한 것은 다수 있었지만, 공식 기록으로 간주되는 종관기상관측장비(ASOS)로 40도를 초과한 것은 국내 기상 관측 사상 이번이 처음이다.
종전 최고기온 기록은 1942년 8월 1일 대구에서 측정된 40도였다.
이날 홍천에서 40.6도가 측정되면서 76년 만에 기록이 깨진 것이다.
 
이날 서울의 낮 최고기온도 역대 1위 기록을 세웠다.
이날 오후 1시 30분 서울의 기온은 38.5도를 넘어섰고, 오후 3시 36분 39.6도를 기록하면서 종전 최고 기록인 1994년 7월 24일의 38.4도를 경신했다.
이날 기온은 1907년 서울에서 근대 기상 관측이 시작된 이래 111년 만에 가장 높은 역대 최고 기온 기록이다.

하루 전인 지난달 31일에는 서울의 낮 최고기온이 38.3도까지 오르기도 했다.
 
[자료: 기상청]

[자료: 기상청]

기상청은 이날 중기(10일)예보를 통해 이달 11일까지도 서울지역의 최고기온이 34도 이상을 유지하면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서울의 경우 2일에도 낮 최고기온이 39도 안팎까지 오른 뒤 3일부터는 천천히 기온이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대구는 2일부터 5일까지 낮 최고기온이 38도에 이르는 등 한동안 극심한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사상초유의 폭염에 지친 피서객들이 지난달 31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인공 파도를 타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사상초유의 폭염에 지친 피서객들이 지난달 31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인공 파도를 타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오종택 기자

한편, 이날 기상청이 낸 '7월 기상 특성' 자료에 따르면 7월 전국 평균기온은 26.8도로 역대 1위인 94년 28도보다 1.2도 낮아 역대 2위를 기록했다.
최고기온 평균도 31.6도로 94년 33.3도에 못 미치는 2위를 기록했다.
33도 이상의 폭염일수 역시 94년 7월의 18.3일보다 적은 15.5일로 역대 2위를 차지했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러나 앞으로 이어질 8월 폭염까지 고려하면 올 폭염은 94년 수준을 뛰어넘을 가능성도 크다.
94년의 경우 7월에는 폭염이 극심했지만, 8월에는 폭염이 아주 심하지는 않았으나, 올해는 8월 중순까지도 폭염이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강찬수 기자  kang.chansu@joongang.co.kr
기자 정보
강찬수 강찬수 기자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트렌드뉴스

많이 본 뉴스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