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직장인 10명 중 6명, 보름만에 월급 텅 비는 '월급고개'…이유는

중앙일보 2018.07.31 10:51
직장인 10명 중 6명은 다음 급여일 전에 월급을 모두 써 금전적 어려움을 겪는 ‘월급고개’를 경험한다는 조사가 나왔다.

 
취업포털 사람인이 직장인 6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65%가 다음 급여일 전에 월급을 다 써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답했다. 평균 소진 기간은 16일이었다.
 
응답자의 44.4%는 '대출 이자 등 빚이 많아서(44.4%, 복수응답)'를 가장 큰 이유로 지목했다. '월세, 공과금 등 주거비 지출이 많아서(42.6%)' '가족 부양비를 책임져야 해서(32.8%)' '식비, 음주 등 외식비용이 많아서(32.1%)' '보험 등 고정비용이 높아서(28.2%)' '계획 없이 지출해서(22.1%)' '문화생활 등 여가에 드는 비용이 많아서(19.5%)' 순이었다.
 
이 조사에 따르면 월급고개를 겪는 이들은 다음 급여일까지 평균 46만원을 지출했다. 기혼자는 평균 51만원, 미혼자는 평균 35만원으로 가족부양과 육아 부담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응답자의 72.1%는 '신용카드(복수응답)로 월급고개를 버틴다'고 응답했다.
 
2016년 우리 국민이 신용카드 해외 가맹점에서 원화결제 수수료로 지불한 금액이 100억원 안팎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2016년 우리 국민이 신용카드 해외 가맹점에서 원화결제 수수료로 지불한 금액이 100억원 안팎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월급고개를 겪지 않는 직장인(35%)은 그 이유로 ‘계획적인 소비생활(54.3%, 복수응답)’을 꼽았다. ‘소비활동 자제(51.9%)’ ‘신용카드 대신 체크카드, 현금 사용(28.6%)’ ‘술, 담배 등을 줄이거나 하지 않음(28.6%)’ 등의 답변도 나왔다.
 
한편 응답자의 80.3%는 현재 월급이 '부족하다'고 답했다. 이들이 바라는 적합한 월급은 평균 384만원으로 실제 월 급여인 평균 270만원보다 114만원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