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경수, 드루킹에 재벌개혁 대책 줄 수 있냐고 물어"

중앙일보 2018.07.31 10:41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 [연합뉴스]

김경수 경남지사가 지난해 대선 전 '드루킹' 김모(49·구속)씨에게 재벌개혁 공약을 자문해달라는 내용이 담긴 메신저 대화 내역을 허익범 특별검사팀이 확보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31일 동아일보는 특검팀이 드루킹이 지난 18일 제출한 이동식저장장치(USB)에서드루킹과 김 지시가 보안 메신저 '시그널'을 통해 주고받은 대화를 입수해 분석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가운데는 지난해 1월 5일 당시 국회의원이었던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재벌개혁 방안에 대한 자료가 러프하게라도 받아볼 수 있을까요? 다음주 10일에 발표 예정인데…(중략)…목차라도 무방합니다"라고 보낸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드루킹은 이에 "논의과정이 필요한 보고서라도 20일께쯤 완성할 생각으로 미뤄두고 있어서 준비된 게 없습니다만 목차만이라도 지금 작성해서 내일 들고가겠습니다"라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보도에 따르면 특검은 김 지사가 다음 날 드루킹에게 여의도 국회 앞 한 식당을 예약해놨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에 근거해 이들이 실제 만난 것으로 보고 있다. 김 지사는 당시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이자 유력 대권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의 대변인 격이었다.
 
이후 당시 문 후보는 1월 10일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정책공간 국민성장' 주최로 열린 '대한민국 바로세우기' 포럼에 참석해 '재벌청산, 진정한 시장경제로 가는 길'이란 제목으로 기조연설을 했다.  그는 이 자리에서 당시 진행 중이던 '국정농단' 특검 수사를 언급하며 "삼성물산 합병 과정에 국민연금이 동원된 것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겠다", "기관투자자들이 적극적으로 주주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 기조연설 직후 김 지사가 드루킹에게 "오늘 문 대표님 기조연설에 대한 반응은 어떤가요?"라고 묻자 드루킹이 "와서 들어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라고 답한 내용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사람이 정책 자문 등 긴밀한 관계를 유지한 것으로 보인다. 특검은 전후 대화의 맥락상 김 지사가 그날 파주 느릅나무 출판사를 찾은 것으로 보고 있다.
 
백민경 기자 baek.mink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