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수감 중이던 MB, 건강 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

중앙일보 2018.07.30 19:28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수감생활을 하던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30일 건강악화로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다.
 
법무부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지난 25일 강훈 변호사를 통해 수면무호흡증, 당뇨질환 악화 등의 사유로 외부 진료 요청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서울동부구치소에 있는 내부 전문의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1차 진료를 한 뒤 '외부 진료가 필요하다'는 소견을 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이날 수감 전에 다니던 서울대병원에서 CT 촬영 등을 한 뒤 입원이 결정됐다. 이 전 대통령은 최근 폭염에 따른 체력 저하 등을 호소했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은 31일 서울대병원에서 한 차례 더 정밀진단을 받을 예정이다. 이 결과에 따라 입원 연장 또는 퇴원 여부가 결정된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지난달 15일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속행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이달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부장판사 정계선) 심리로 진행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뇌물) 등 혐의 변론기일 8번 중 4번을 나오지 않았다. 공판은 3일, 5일, 10일, 12일, 17일, 20일, 24일, 27일에 열렸는데 6일, 13일, 19일, 26일은 '건강 상태가 안 좋다'는 이유로 재판정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특히 전달까지 적극적으로 자신의 혐의에 대해 반박하던 모습과 달리 이달 들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았다.
 
이 전 대통령 측 변호인 등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고혈압ㆍ당뇨 등 지병이 악화하면서 수액을 맞기도 했다. 최근에는 폭염까지 겹치면서 체력적으로 더 힘들어했다고 한다. 서울동부구치소 꼭대기 층인 12층 독방을 쓰고 있던 이 전 대통령은 고정된 선풍기 한 대로 여름을 나고 있었다. 
관련기사
이 독방에는 수도꼭지가 설치돼 있어 자주 세숫대야에 물을 받아 땀을 씻은 뒤 선풍기로 더위를 식히는 방식으로 더위를 견뎌온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종교단체 등에서 이곳 수용자들에게 지급한 500mL 얼음물도 이 전 대통령에게 지급됐다고 한다.
 
윤호진 기자 yoongoon@joongang.co.kr 
미세먼지 실험 아이디어 공모, 이벤트만 참여해도 바나나맛 우유가!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