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부산서 메르스 의심 증상 환자 발생…격리조치

중앙일보 2018.07.30 19:00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중앙포토]

최근 사우디아라비아에서 귀국한 20대 부산지역 여성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보건당국이 정밀 조사를 벌이고 있다.
 
부산시는 지난 29일 오후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있는 부산 A 병원에 방문한 B(25·여)씨가 메르스 의심 증상을 보여 격리조치됐다고 30일 밝혔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올해 2월 사우디아라비아로 출국한 B씨는 현지 병원에서 근무하다가 지난 26일 입국했다.
 
B씨는 귀국 이틀 뒤인 28일부터 인후통 증상을 보이다가 29일 저녁 오한 증세가 이어져 병원을 찾은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시는 "의심환자가 의료 관계자로 증상 발생 이후 외부출입을 자제해 밀접 접촉자는 가족 3명뿐"이라면서 "2차례의 검사로 확진 여부를 판단하고, 결정될 때까지 모니터닝 실시 등 사태를 예의주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르스는 지난 2015년 186명의 확진 환자와 38명의 사상자를 낸 호흡기 감염병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