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통령배] 조준혁 4이닝 무실점 호투, 광주일고 2회전 진출

중앙일보 2018.07.30 18:24
광주일고 투수 조준현

광주일고 투수 조준현

야구 명문 광주일고가 인창고를 제치고 대통령배 2회전에 올랐다.
 
광주일고는 30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52회 대통령배 전국고교야구대회(중앙일보·일간스포츠·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주최) 1회전에서 구리 인창고를 7-4로 꺾었다. 광주일고는 4일 오전 8시30분 대구 상원고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두 팀은 엎치락뒤치락하며 5회까지 4-4로 맞섰다. 승부는 9회 초 결정났다. 광주일고는 9회 초 정건석의 내야안타, 박시원의 볼넷으로 무사 1,2루를 만들었다. 인창고 김상민의 견제구가 빠지면서 두 명의 주자는 모두 홈을 밟았다. 김창평이 볼넷 이후 도루에 성공한 뒤 전광진이 적시타를 때려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성영재 광주일고 감독은 "선수들이 마지막에 집중력을 잘 발휘했다"고 했다. 톱타자 박시원은 2루타 1개 포함 4타수 2안타·1볼넷·1타점·2득점으로 활약했다.
 
광주일고 좌완 조준혁이 깔끔한 투구를 펼쳤다. 조준혁은 6회 두 번째 투수로 나와 4이닝 동안 2피안타·무사사구·5탈삼진·무실점했다. 최고 구속은 시속 130㎞대 후반에 머물렀지만 우타자 몸쪽을 정확하게 파고들었다. 13타자를 상대하면서 볼넷을 하나도 주지 않을 만큼 제구력도 뛰어났다.
 
큰 대회를 치르면서 쌓은 경험도 돋보였다. 조준혁은 올해 주말리그 전반기 왕중왕전에서 3경기에 나와 17과3분의2이닝 동안 3실점(1자책)하면서 최우수선수상을 받았다. 조준혁은 "올해 전국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자신감이 생겼다. 오늘도 동점 상황이었지만 크게 떨리지 않았다"고 했다. 성영재 감독도 "준혁이가 위기를 잘 버텼다"고 칭찬했다. 졸업반인 조준혁은 "프로에 꼭 가고 싶다. 어느 팀에 가든 제 역할을 하는 투수가 되겠다"고 말했다.
 
광주일고는 올시즌 야구협회 주관 공식대회 20연승 행진을 달렸다. 그러나 청룡기 2회전에서 강릉고에 역전패하면서 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성영재 감독은 "선수들이 우승 이후 집중력이 흐트러진 것도 사실"이라고 했다. 조준혁은 "강릉고전 패배 이후 충격이 컸다. 하지만 감독님께서 '이제 1패했을 뿐'이라고 하셨다"고 말했다. 광주일고는 경북고, 부산고와 함께 대통령배에서 가장 맣은 6번(1975, 80, 83, 2002, 07, 15년) 정상에 올랐다. 조준혁은 "이번 대회에서도 결승까지 올라가 우승까지 차지하겠다"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