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 실종 30대 여성 슬리퍼 한쪽도 발견

중앙일보 2018.07.30 15:19
실종된 최모(38·여)씨. [사진 제주동부경찰서]

실종된 최모(38·여)씨. [사진 제주동부경찰서]

제주에서 가족과 함께 캠핑을 하던 중 실종된 30대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슬리퍼가 새로 발견됐다.  

 
30일 제주 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5일 밤 11시 5분께 제주시 구좌읍 세화항 부근에서 실종된 최모(38·여)씨 것으로 추정되는 나머지 슬리퍼 한쪽이 이날 낮 12시께 제주시 구좌읍 하도리 MJ리조트 인근 해상에서 발견됐다. 슬리퍼는 인근 해상을 수색 중이던 해경이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경찰은 최씨의 실종 기간이 길어지자 지난 29일 오후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이날 오전 수배 전단을 만들어 배포했다. 아울러 최 씨의 휴대전화 복원을 시도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경기 안산시에 사는 최씨는 남편과 딸, 아들과 함께 세화항 인근에서 캠핑을 하던 중 술을 마신 상태로 혼자 밖에 나갔다가 돌아오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이 주변 폐쇄회로(CC)TV를 탐색한 결과 최씨는 실종 당일 세화항 주변 편의점에 들렀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음날(26일) 오후 3시쯤 세화항 방파제 인근 해상에서는 최 씨의 휴대전화와 신용카드, 슬리퍼 한쪽이 발견됐다.  
지난 26일 제주 세화항 해상에서 실종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슬리퍼가 발견됐다. 위 사진은 실종된 최모씨. [사진 뉴스1]

지난 26일 제주 세화항 해상에서 실종 여성의 것으로 추정되는 슬리퍼가 발견됐다. 위 사진은 실종된 최모씨. [사진 뉴스1]

경찰은 최씨가 실족으로 바다에 빠졌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인근 바다에서 수중 수색을 했으나 최 씨를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로써는 실족 등 사고 가능성에 가장 큰 무게를 두고 수색을 진행 중이다”며 “하지만 범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수 없어 사고와 범죄 두 가지 방향을 염두에 두고 수색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