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취객에 폭행당한 익산 구급대원 부검 결과 “맞아 숨졌다 단정 못해”

중앙일보 2018.07.30 15:14
지난 4월 자신이 구한 취객에게 폭행을 당한 뒤 한 달 만에 숨진 전북 익산소방서 구급대원 강연희(51·여) 소방경(사망 후 소방위에서 1계급 특진)이 ‘취객에게 맞아 숨졌다고 단정할 수 없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부검 결과가 나왔다.
 
지난달 2일 전북 익산소방서 인화119안전센터 소속 119구급차 내부 CCTV 영상 캡처.

지난달 2일 전북 익산소방서 인화119안전센터 소속 119구급차 내부 CCTV 영상 캡처.

 
30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국과수가 밝힌 강 소방경의 사인은 뇌동맥류 파열 및 이후 발생한 합병증(심장 등의 다장기부전)이다.
 
뇌동맥류는 뇌혈관 벽에 미세한 균열이 생기고 비정상적으로 부풀어 오른 혈관 질환이다.
 
경찰은 강 소방경이 언제부터 발병했는지 알 수 없는 이 질병을 앓고 있었고, 이후 병세가 악화해 숨졌다 설명했다.
 
다만 국과수는 부검 결과를 통해 “폭행 및 욕설 등의 자극이 강 소방경이 앓고 있던 질환을 악화시키거나 이차적 변화를 초래했는지에 대한 검토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경찰은 이에 따라 강 소방경 병원 진료기록 등을 토대로 대한의사협회에 자문할 방침이다.
 
취객의 폭행이 직접 사인이 아니라는 국과수 부검 결과에 따라 취객에게 폭행치사 혐의를 적용하려던 경찰 수사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경찰 관계자는 “취객 폭행과 사망 사이에 개연성을 찾기 위해 다각도로 수사를 벌일 것”이라면서도 “현재로써 강 소방경이 폭행 때문에 숨졌을 가능성을 크게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강 소방경은 지난 4월 2일 오후 1시 20분께 익산역 앞에서 술에 취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윤모(47)씨를 119구급차에 태워 병원으로 옮기다 윤씨가 휘두른 주먹에 맞았다. 윤씨는 강 소방경에게 폭언도 퍼부었다. 
 
사건 이후 강 소방경은 불면증·어지럼증·딸꾹질에 시달렸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 한 달 만에 숨졌다.
 
강 소방경을 폭행한 윤씨는 이미 지난 4월 9일 구급 활동을 방해한 혐의(소방기본법 위반)로 불구속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홍주희 기자 hongh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